“방탄소년단 군대 보내야 하나”... 문체부 장관 생각은
“방탄소년단 군대 보내야 하나”... 문체부 장관 생각은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예술·체육인들에 대한 병역특례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와 소속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금 병역특례 TF(전담팀)를 문화예술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해서 운영하고 있고, 업계 의견을 수렴해서 국방부, 병무청과 함께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될 수 있게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은 "사회적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예술·체육 요원에 대한 병역 제도를 근본적으로 확 바꿔야 한다"며 "징병제를 시행하는 15개 나라 사례를 보더라도 병역 이행 기간을 연장해 주긴 해도 병역 자체를 안 하게 해주는 경우는 없다. 병역특례 제도를 없애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도 장관은 "(병역특례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고, 돈을 많이 번 예술인들에게 국방세 도입하자는 의견도 있고, 누적점수제를 도입하자는 의견도 있고, 입영 나이를 연기하자는 의견도 있다"며 "폐지를 포함해서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국위선양을 하는 방탄소년단에게도 병역특례를 줘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는 지적에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병역 문제로 언론에 보도되는 걸 예민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당사자들은) 반드시 가겠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