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학 총장들, 학술교류차 캐나다 방문
北 대학 총장들, 학술교류차 캐나다 방문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 프로그램’(Canda-DPRK Knowledge Partnership Program)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로고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로고

북한의 주요 6개 대학의 총장들이 학술 교류를 목적으로 다음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UBC)에 방문할 예정이라고 11일(현지시간) RFA(자유아시아방송)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캐나다 벤쿠버에 소재한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 산하의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 프로그램’(Canda-DPRK Knowledge Partnership Program) 즉, KPP측은 10일 북한의 주요 6개 대학의 총장과 북한 관리로 구성된 대표단이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을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단은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외국어대학, 인민경제대학, 원산경제대학, 평양상업종합대학 등 6개 대학의 총장 및 부총장, 북한 외무성과 교육위원회 소속 관리 등 12명으로 구성된다고 KPP측은 설명했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사진=웹사이트 캐쳐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사진=웹사이트 캐쳐

2011년부터 시작된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 프로그램’(KPP)은 지금까지 8년 동안 이들 6개 북한 대학에서 경제, 경영, 무역, 금융, 환경, 산림 분야를 가르치고 있는 46명의 북한 교수들을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으로 초청해 6개월 간 체류하며 전공 분야에 대한 강의를 듣고 연구할 수 있는 교육 과정을 제공해왔다.

그간 매년 6명씩 경제, 경영 관련 북한 교수들이 초청돼 7월부터 12월까지 체류하며 시장경제 관련 과목을 이수해왔는데 지난 7월에는 경제, 경영 분야 교수는 3명으로 축소하고 대신 산림 분야 교수 3명을 추가해 총 6명의 북한 교수가 현재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에서 연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을 총괄하고 있는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의 박경애 교수는 "학술교류는 북한에 관여하는  좋은 방법이며 특히, 대학 교수는 자신의 지식을 학생들과 나눌 수 있기 때문에 북한 변화의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 교수는 "KPP같은 학술 교환 프로그램이 우리가 북한과 관계를 맺고 또 북한이 외부 세계와 관계를 맺는데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또 KPP 측은 북한의 주요 대학 총장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외국 대학을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번 방문은 학문교류의 영역을 넓히고 지식교류를 더욱 촉진시킬 수 있는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