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왜 북한과 협상하나?
트럼프는 왜 북한과 협상하나?
  • 김태수 LA특파원
  • 승인 2018.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협상은 임시방편, 11월 중간선거 후 실제 대응방안 나와

공포의 극대화와 해결사 트럼프 이미지 업... 미국 특파원 보고

 

북한 문제는 벌써 20년이 넘게 미국이 풀지 못하고 있는 괴로운 상태의 문제다. 1990년대 클린턴 대통령 당시 미국이 김정일과 첫 비핵 협상을 맺은 후 북한이 뒤집고 다시 얼마 있다가 또 비슷한 행태를 겪어온 것이 몇 차례인지 기억도 나지 않을 정도다.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만은 결코 후임자에게 북한 문제를 넘기지 않겠다고 공언하였는데 사실 이전의 대통령들과 비교하여 트럼프의 말은 믿을 법 하다. 자신이 한 말은 지키는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 언행과 파격적인 정책 등을 보면 실제로 다음 대통령까지 북한 문제가 풀리지 않고 이전되리라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그런데 지금 미국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중간평가 성격의 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의 북한과 평화협상을 내세우면서 북한 문제를 국내 정치용으로도 이용하고 있음이 분명하다.

오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11월 중간선거는 “안전과 경제적 부유함에 관한 것이다”라고 했는데, 여기서 이 ‘안전’이라는 것은 물론 북한으로부터의 핵공격을 말하는 것이 분명하다.

작년까지만 해도 미국과 북한은 보통 수준의 정치적 막말을 넘어 최고 공격 수준에 오르고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연설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켜 버리겠다고도 했다. 북한도 미 본토 핵공격 시작준비에 들어갔다고 하는 등, 분위기는 일상적 정치적 어투 이상을 훨씬 넘어있었다.

◇캘리포니아와 하와이 주민들의 북핵공격 대피 훈련

사실 북한이 핵공격 감행 발표를 하자 미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이를 실제로 걱정했고 하와이에서는 핵공격 대피 훈련까지 한다는 보도가 있었다. 또한 하와이, 캘리포니아뿐만 아니라 미국 동부 워싱턴DC까지 북한의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날아갈 수 있다는 보도도 있었다.

당시에는 말로만의 위협이 현실로 다가오는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가 있었던 것이다. 최소한 미 본토까지 날아오지는 않더라고 북한의 핵미사일이 하와이 정도는 충분히 타격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이 발표했다.

이 모든 것이 금년에 들어와 변화하기 시작했다. 북한은 평창 동계 올림픽에 참여하면서 점점 언행이 누그러들었다. 핵미사일 시험도 더 이상 하지 않았다. 많은 전문가들은 이렇게 된 것은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중재협상도 이유가 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켜 버리겠다고 공언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펜스 부통령도 미국은 여차하면 군사작전 옵션을 실행할 수 있다고 수차례 밝혔다.

이러한 미국 북한간의 화해 분위기는 점점 좋아져 금년 여름에 싱가포르 회담이 성사되기도 하였다. 많은 한국의 보수층이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김정은을 만난 것에 분개하고 배신을 느껴 트럼프 대통령 지지를 철회한 것도 사실이다. 현재 조금 나아지고도 있으나 아직 많은 보수진영 인사들이 트럼프를 못마땅하게도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왜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에 응하고 북한에 대한 태도를 느슨히 했을까? 하는 의문이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실제 전쟁을 통해 해결하려고 했다. 과연 그렇게 된다면 핵의 사용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자신이 유엔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켜 버리겠다고 한 뒤에 북한이 자세를 낮추어 문재인 대통령의 화해 중재에 응하게 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업가 출신으로 다른 관찰자들이 지적하였듯이 회담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전쟁을 하지 않아도 된다면 충분히 이를 수용할 의도가 있었던 것이다.

◇일단 회담부터 하고 이를 중간선거서 이용하자

따라서 북한과 불필요한 전쟁을 할 것 없이 회담을 일단 해놓고 미국 국민들이 더 이상 북한 문제로 위험을 느끼지 않게 만들면 중간선거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에 응하고 지금까지 협상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금년 초부터 시작된 대북한 정책의 변화의 기본 요지다.

과거 수차례 속은 바 있지만, 한번 더 속자는 셈치고 회담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되, 선거가 끝나면 더 자세히 검토할 수도 있고, 그 때 가서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한 방향인 것 같다.

안전과 보안, 전쟁 위협은 정치적 면에서 인간을 가장 움직이게 하는 요소다. 특히 공포야말로 선거에서 많이 이용되는 요소다. 지난 1960년대 초 린든 존슨 대통령은 텔레비전 광고에서 한 어린 소녀가 꽃을 따는 장면 뒤에 핵폭탄이 터지는 장면을 보여주어 극도의 공포로 커다란 효과를 본 적이 있었다.

이 광고는 미국 정치운동 광고에서 가장 유명하며 이제는 고전이 되어 있다. 공포야말로 정치에서 가장 큰 효과를 가져오는 것이다. 따라서 북한이라는 위협에서의 탈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통해 북한 위협에서 미국을 구해내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것이 바로 목표라고 할 수 있다.

◇공포의 극대화와 해결사 트럼프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과연 중간선거 이후에도 북한에게 너그러운 자세를 갖느냐는 별개 문제이다.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 물론 북한이 진실로 개방을 하고 자유경제체제를 받아들인다면 북한 공격같은 이전의 자세를 취할 필요는 없다. 북한도 충분히 바뀔 수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중개역할을 하고 진실로 그리 성사된다면 미국으로서도 나쁠 것이 전혀 없다. 오히려 그러한 방향이 좋은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아오면 과연 북한이 중국처럼 자본주의를 수용하고 전면적 개방으로 나서겠느냐에 대해서는 커다란 의문이 있다. 대부분의 관찰자들은 북한의 이번 소위 평화협상도 과거와 다를 바 없다고 진단하고 있다.

그렇다면 결론은 지금 진행되는 평화협상은 다분히 북한 스스로도 그렇거니와 미국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도 잠정적 휴전이 될 수 있다. 이는 단기간의 정치적 목적을 위한 수순일 뿐이라는 것이다. 이점에 대해 북한 전문가들인 조슈아 스탠톤과 해리 카지아니스도 트윗상에서 이번 협상은 다분히 단기적 정치적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편 문제는 단기적 평화 휴전이든 아니든 궁극적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기본적으로 북한의 위협이 없어지고 개방을 해야만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다. 이것에 대해 미국은 이번 단기적 평화체제를 통해 아직 숙고중인 것으로 보인다.

며칠전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맥매스터가 한국을 방문하여 북한은 절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다고 확고하게 밝힌 바 있다. 이 시기에 맥매스터가 방한한 것도 그렇고 앞으로 중간선거 후 미국이 어떠한 태도를 취할지 현재로서는 잘 알 수 없다.

kts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