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오 “이번주 뉴욕서 김영철 만나...대북제재 유지” 밝혀
폼페오 “이번주 뉴욕서 김영철 만나...대북제재 유지” 밝혀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8.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폭스뉴스선데이에 출현한 폼페오 美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번 주 뉴욕에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고 5일 VOA(미국의소리방송)이 전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폼페오 장관은 미국이 대북제재를 완화하지 않으면 다시 핵무기 프로그램을 재개할 수도 있다는 북한의 협박에 대해 일축하고 나섰다.

이날 미국의 대표적인 시사프로그램인 ‘폭스뉴스선데이’에 출연한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은 북한의 그 같은 주장에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사프로그램에서 "미국은 누구와 협상하는지 잘 알고 있고, 그들의 입장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도 입장을 매우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폼페오 장관은 또 "궁극적인 목표에 도달할 때까지 어떤 경제적 대북제재 완화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번주 뉴욕에서 만날 예정이라며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오 장관은 지난 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다음 주에 (북한의) 2인자인 카운터파트와 또 한 번의 대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회담 상대와 장소를 밝히진 않았다.

한편 북한은 지난 2일 미국에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병진노선을 다시 추구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외무성 미국연구소 권정근 소장의 논평을 통해 미국이 계속 선 비핵화, 후 제재 완화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미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는다면, ‘병진’이라는 말이 부활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4월 핵과 경제건설을 동시에 추진하는 병진노선의 승리를 선언하며,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새 전략 노선을 채택한 바 있다.

han2925@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