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즉각 퇴진" 해외애국동포대표 시국선언
"문재인정부 즉각 퇴진" 해외애국동포대표 시국선언
  • THE 자유일보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민주체제 부정, 경제실패, 안보파괴, 문재인정부 즉각 퇴진"

지난 8일 전 세계 해외동포대표자들이 "자유민주체제 부정, 경제실패, 안보파괴, 문재인정부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거행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세계8백만 해외동포를 대신하여 '9.19남북군사합의서'의 위헌에 대한 '성우회 성명서'와 '문재인 여적죄 고발' 지지, '지식인 320명의 선언문'과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모임 시국선언문'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유민주체제 부정, 경제실패, 안보파괴, 문재인정부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에는 호주, 일본, 뉴질랜드, 브라질, 캐나다, 미국, 독일 등지에서 살고있는 해외동포들과 대표자들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해외동포대표자들의 시국선언문 전문이다.

[해외애국동포대표 시국선언문]

자유민주체제 부정, 경제실패, 안보파괴, 문재인정부 즉각 퇴진

세계8백만 해외동포들을 대신하여 해외 애국동포 대표자들은 9.19 ‘남북군사합의서’의 위헌에 대해 10.18일 공표한 예비역 장성모임인 ‘성우회’ 성명서, 연이은  Northern Limit Line (NLL) 양보 위법을 고발한 도태우변호사 주축의 ‘문재인 여적죄 고발’을 지지한다. 또한 10.26 일 발표한 ‘지식인 320명의 선언문’ 과 10.30 일 선포한 ‘나라사랑 전직 외교관모임 시국선언문’ 을 전폭 지지한다. 

해외애국 동포들은 문재인정부가 불법과 졸속으로 정권을 찬탈한이후 그래도 인내심을 갖고 모국의 발전을 기원해왔다. 그러나 이제 해외애국 교민들은 문재인정부의 방향이 정치, 경제, 외교, 안보, 문화 모든면에서 우리의 기대와 달리 역사를 완전히 역주행하는 증거와 사실을 목도하게 되었다. 이에 해외애국동포 대표들은 수차례 문정권의 1)대한민국의 정체성과 법치를 파괴하고, 2)국가주도의 경제실패, 3)북핵정책에서 평화를 내세운 비굴할정도의 대북유화정책과 4)한미동맹의 파기 위험성을 선언문과 호소문을 통해 여러차례 권고해왔다. 이런문제들의 근본원인이 바로  많은 주사파 정치인을 기용한 문정부의 5)독단적이고 편향된 인사정책 때문이라 이들을 해임하라고 국민과 전문가들이 충언을 해왔다.

그럼에도 아랑곳없이 문정부는 올해 ‘4·27 남북정상회담’ 개최때 ‘판문점 선언’을 했고 그후속 조처로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 절차를 밟으려 했다. 또한 ’9.19 평양공동 선언’을 통해 ‘군사합의서’를 공표하여 NLL을 재조정함으로써 많은 영토를 북한에게 내어 주었다. 그뒤 2018 년 10 월 23 일 국무회의에서 국회절차도 없이 군사합의서를 비준했다. 최근 이사건은 위의 5가지 문정부의 졸속적, 위헌적, 지나친 친북적 문제성을 그대로 요약해주는 대표적 사건으로 본다. 즉 문정부는 북한의 핵보유를 돕는 이적행위를 하여 안보와 국방을 평화란 미명하에 위태롭게 하며 비굴한 대북 외교참사로 대한민국역사 최대의 위기를 초래하였다. 

더우기 이런 국민들의 호소를 무시하고 2019년 예산 시정연설에서 보듯이 문정부는 2년반의 실패를 반성하지 않고 오히려 일방적으로 모든정책들을 밀고 나갈것으로 보여 국내 뿐만아니라 해외동포들도 경악하게 되었다. 이에 위의 선언문들을 지지하는 결의문을 해외동포대표자들도 채택하며 문정부  그리고 모국국민들에게 다음의 용단을 내리길 마지막으로 간절히 촉구한다.

문재인 정부는

·  자유민주주의 법치국가체제로 대한민국 정체성을 회복 하라.
·  자유시장경제로 돌아가서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경제정책과 복지정책을 추진하라.
·  그동안 환경, 복지등에 낭비한 국민혈세 와 고용세습등을 사과하고 전문가를 기용하라.
·  북한체제에 적화되는 평화통일을 지양하고 남한이 주축이된 자유통일을 준비하라.
·  유엔 안보리의 완전한 북핵폐기와 대북제재에 동참하고 한미동맹을 강화하라.
·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국회비준을 당장 철회하고 NLL양보를 원상복구하여 안보를 먼저 굳건히하라.
·  굴욕외교 그만두고 유엔총회 북한 인권결의안에 따라 북한인권을 당당히 요구하며 북한주민을 노예에서 해방시키는데 주력하라.
·  공평과 정의를 말로만 하지말고 방송미디어 공정성을 통해 자유세력 탄압을 멈추어 국민갈등을 줄이라.

만약 문정부가 위의 사항을 즉각 시행하지 않을경우 문정부퇴진만이 구국의 길이라 사려되어 고국에 계신 모든 국민들은 이에 동참하길 촉구한다. 동아시아 안보담당 미국인 고든 창이 강조한것처럼 모국의 국민들은 지금이라도 깨어나 오늘의 이 문정부의 반자유적, 반역적, 비인도적 평화정책이  바로 자유를 유보하여 적화통일로 가는 위험한 길임을  인지하길 바란다. 그리고  이사태가 바로 나자신의 태만과 자만임을 반성하며 자유민주세력의 생사를 건 한반도 공산화 저지 구국대열에 적극 동참하여 지금까지 피흘러 쌓은 민주주의가 허물지 않도록 모국을 지켜줄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

 (2018년 11월 8일) 

해외애국 동포 대표자연합회 일동

호주: 신숙희 박사 (재호나라사랑연합회 회장/호주대학강사)

일본: 고재운 회장 (아시아의 자유를 지키는  한일회 회장)

뉴질랜드: 손호현 원장님 (대한부흥 세계연맹 원장)

브라질: 이백수 회장 ( 전 브라질 한인회장)

캐나다: 이경복 회장 (북한 인권협의회 캐나다 회장)

미국: 마이클리 박사 ( 전 미국 CIA 요원/북한 전문가)

독일: 송영구 부회장 (전 재독 총연합회 부회장)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Demand of Patriotic Korean Expatriate Leaders presented to the Moon Administration in South Korea 

- Demand to oust the Moon Government for their destruction of free democracy, failure in the economy and endangering in national security-  

On behalf of the approximately 8 million Korean expatriates (KE), we, representatives of the patriotic KE leaders strongly support the recent series of declarations suggested by the following groups in South Korea (in chronological order).

1) 18 October 2018:  ‘Sung Wu Association’ formed by previous General Army Officers.

They claimed the unconstitutional nature of the ‘September 19 Pyeongyang Joint Declaration (PJD)’ and the subsequent ‘Agreemen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Panmunjom Declaration (PD) in the Military Domain’ signed jointly by Moon Jai- in, South Korean’s (SK) President  and Kim Jung- eun, North Koreans’ (NK) leader.

2) 26 October 2018:  320 Intellectual leaders from various fields.

320 patriotic leaders have demanded to oust Moon Jae-in to defend the nation at a press conference held in Seoul. They strongly denounced Moon Jae-in’s “treasonous regime”, which is destroying the liberal democracy’s rule of law, national security, and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3) 30 October 2018: 48 former senior officials of the Korean Foreign Service denounce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blatant trampling of national security”.

Despite the fact that the Moon Administration (MA) usurped the power in 2017 through hastily organised and illegal impeachment of the first female President Park Geun-hye around two and half years ago,  KE wish the MA to lead our nation prosperously and harmoniously in accordance with our constitution.  However, we have noticed that the MA has made decisions that are contrary to our expectations in all aspects of politics, economy, foreign affairs, defence and culture.  Hence, we have provided constant admonition to the MA in regards to the problems associated with the following matters:1) the denial of the Korean sovereignty, including democratic freedom, 2) unconstitutional policy decisions 3) experiment of the nation- controlled economy and squandering of the lavish welfare system which has resulted in the collapse of its economy 4) weakening of national security and defence system prematurely despite lack of evidence of dismantling nuclear weapons and lethal chemicals by NK and 5) preferential treatment of his supporters and marginalisation of his opponents which has  given rise to the intensification of regional and religious conflicts. We have warned that the main roots of the problems can be traced back to the fact that many government officials are the Pro-North Koreans who hold NK’s ideological beliefs and values and hence should be dismissed immediately.  

On April 27, President Moon Jae-in and Kim Jung-un jointly signed the ‘PD in the Military Domain’ and the ‘PJD’ on September 19. By signing the declarations, SK opened up the DMZ [demilitarized zone] and NLL [Northern Limit Line] as wished by Kim Jong-un.  Moon later hastily ratified the ‘PJD’ and the ‘Agreemen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April 27 PD in the Military Domain’ during the meeting of the State Council on October 23 without any consensus of the people and the National Assembly.  These Declarations and subsequent ratifications are typical examples of the MA’s blatant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of the SK, unilateral decisions made, and subservient treatments to NK. This deferential diplomacy towards NK might bring SK under the influence of NK’s communist ideology. What is worse, South Koreans, including KE felt alarmed to witness the complete disregard for the public appeals during Moon’s speech on the 2019 budget in that the MG will endorse the declarations by all means. Given these circumstances, KE leaders concerned have reached a consensus to support the denouncements, making the following appeals to the MA and Korean people in our motherland. 

The MA must 

·         Recover the identity of our nation by upholding the rule of law and a liberal democracy.

·         Restore the privately run- free market system to run the economy efficiently, curbing lavish spending on welfare.

·         Reduce spending on a huge amount of tax money wasted on wrong decisions on environmental and welfare policies, making use of experts on economy.

·         Prepare for the free unification under one democratic government, stopping the sham peace deals with North Korea.

·         Collaborate with UN allies to achieve the CVID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 and economic sanctions imposed by UN Security Council against NK in the process of denuclearisation, strengthening Korea-U.S. alliance.

·         Withdraw the rectifications of the PD and the PJD and abolish the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 This involves repealing the changes in the NLL environment to safeguard SK’s security and defence.

·         Stop the too servile diplomacy towards NK and liberate the North Koreans from the shackles of slavery, openly raising the issue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during dialogues with the North.

·         Diminish regional and citizen conflicts not by the relentlessly prosecuting critics of the MA and opponents through fabricated stories by mass media reports, especially YouTube, for propagating "fake news” but by practicing self- proclaimed justice and equality.

If the MA refuses to listen to our plea again this time, we would urge all citizens to joins us to oust Moon Jae- in to save our nation. As Mr Gorden Chang, an American columnist, claims, Moon Jae-in is playing a "dangerous" game with NK as a "North Korea's agent”.  Moon Jae-in is "subverting freedom, democracy, and South Korea”. We agree with his comments and plead with all South Koreans to denounce the MA’s anti- free, treasonous, and anti- humanitarian tactics under the guise of peace. Let’s all do our best to protect our hard earned freedom and to resolve the current political chaos, stopping our nation from going towards embracing communism.

Worldwide Patriotic Overseas Korean Leaders Association

 8 November 2018

This declaration has been endorsed by the leaders of Overseas Koreans representing from the following 7 major countries.

Australia
Dr Shin, Sook-hee
President of NASA Koreans in Australia/Lecturer at UWS

Japan
Ko, Jae-un
President of Association of Japan-South Korea for Protecting  Asia

New Zealand
Son, Maverick
Good Daddy Uhak Managing Director/ President of Korea Revival World Network

Brazil
Lee, Back- soo
The Elder Koreans Abroad Council

Canada
Lee, Kyung- bok
President of North Korea Human Rights Committee in Canada Branch

America
Dr Lee, Michael
Previous America CIA agent /an expert in the matters of North Korea

German
Song, Young- gu
Previous  Vice President of German Koreans Association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