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 위기' 아산 축구단, 운명의 날
'해체 위기' 아산 축구단, 운명의 날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연맹, 오늘 승격여부 논의

아산 축구단의 신화, 결국 역사 속으로?

19일 저녁 프로축구 2부리그(K2) 아산 무궁화 축구단의 운명이 결정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후 6시 서울 종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산 축구단의 1부리그 승격 문제를 공식 논의한다.

아산은 올 시즌 K2 리그 우승으로 1부리그(K1)에 자동승격하는 자격을 얻었다. 그러나 (경찰청의 신규 의경)선수 모집 중단으로 내년도 프로축구 클럽의 선수 최소인원(20명)에 미달해 현재 로서는 리그에 참가할 수 없는 상태다. 더욱이 경찰청이 기존 발표한 선수모집 중단 방침을 번복할 움직임이 없어 승격자격이 박탈될 게 확실시되고 있다.

경찰청이 내년 신규 의경 선수를 모집하지 않기로 한 방침에도 불구하고 당초 연맹은 지난 5일의 이사회를 통해 아산 축구단 처리문제를 결정하려고 했다. 그러나 경찰청의 조치를 끝까지 기자리기로 하고 결정을 미뤘다.

아산이 1부리그에 오르지 못하면 올 2부리그에서 2위를 차지한 성남FC가 대신 1부리그에 합류한다.

이에 따라 아산시는 지역연고팀 유지를 위해 시민구단 창단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충남도가 ‘도민 구단’을 창단하는 것에는 난색을 표한 상황으로, 아산시가 시민구단을 창단하고 충남도가 일부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문제가 해결되리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