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손으로 만든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 성공
우리 손으로 만든 ‘누리호’ 엔진 시험발사 성공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우주시대를 향해 또 한걸음 전진했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 중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 발사가 성공적으로 끝났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7번째 ‘발사체 엔진 기술 보유국’이 됐다.

“6, 5, 4 엔진 점화. 발사!.”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카운트다운이 시작되고 로켓이 굉음과 함께 강한 불길을 내뿜으며 하늘로 날아올랐다.

상단부에는 태극기와 대한민국이라는 글자가 선명하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75t급 엔진 시험 로켓으로, 순수 우리 기술과 손으로 만들었다.

75t급 로켓 엔진은 2021년 발사를 목표로 한 ‘누리호’ 개발의 핵심 기술이다.

당초 목표했던 140초를 넘겨 151초간 불길을 내뿜으며 로켓을 하늘로 올려보냈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연합뉴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우리나라는 미국과 러시아, 유럽연합 등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 로켓 엔진 보유국이 됐다.

누리호 개발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3단 로켓 누리호에는 이번에 성능이 검증된 75t급 엔진 4개를 붙인 300t급 엔진 등이 장착된다.

나로호 발사 5년 만에 독자 기술로 개발한 75t급 엔진의 시험 발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우리나라는 또 우주시대를 향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