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에 불어닥친 ‘녹지병원 허가 후폭풍’
원희룡에 불어닥친 ‘녹지병원 허가 후폭풍’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의협, 정당 등 일제히 반발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사직 자진 사퇴로 숙의민주주의 파괴와 지방자치 후퇴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제주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제주도의 녹지국제병원 개원허가 조치에 대한 반발의 후폭풍이 거세다. 제주도 안팎 시민단체는 물론 정당과 대한의사협회도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6일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성명을 통해 "공론조사위의 불허 권고를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했던 원 지사가 갑자기 '공론조사에는 강제력과 구속력이 없다'며 허가 강행으로 돌아섰다"며 "책임정치 실종으로 어떤 도민도 도지사의 약속과 정책을 믿을 수 없게 돼버렸고, 지방자치 발전과 숙의민주주의 성과도 일순간에 허물어졌다"고 비판했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원 지사가 도민 뜻과 민주주의를 짓밟고 제주의 미래 아닌 자신의 대권 가도를 위해 내린 정치적 선택"이라며 "그동안의 사회적 비용과 이후에 벌어질 도민사회 갈등은 어떻게 할 것인지, 원 지사는 자신의 정치적 선택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직접 제주도청을 찾아 녹지병원 개원에 반대한다는 의협의 공식 입장을 전했다. 원 지사와 면담 후 최 회장은 "녹지국제병원 진료대상이 내국인으로 확대되거나 진료과목도 다른 과목으로 확대될 가능성 등에 대한 우려를 원 지사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리병원 허가는 과잉 진료, 의료비 폭등, 의료 양극화로 이어질 것"이라 주장하고 제주도의 개원허가 즉각 철회, 정부의 영리병원 막을 제도적 장치 마련 등을 요구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