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北협상 서두를 것 없어, 北 성공할 잠재력이 있다"
트럼프, "美北협상 서두를 것 없어, 北 성공할 잠재력이 있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8.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를 통해 공개 된 북한 문제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이 급할 게 없다는 자신의 입장을 트위터를 통해 거듭 밝혔다.

트위터에 올린 트럼프 대통령의 메세지는 북한 문제에 있어 미국이 바빠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의미이다. 특히 "지금 북한과 잘 해나고 있으니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 14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북한과의 협상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 물어온다”며 자신은 늘 “서두를 것이 없고 그 나라는 경제적으로 크게 성공할 훌륭한 잠재력이 있다”고 답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은 이를 누구보다도 잘 보고 있으며 자국민을 위해 이를 충분히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잘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4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내용. 사진=트럼프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그 동안 2차 미-북 정상회담 추진 상황과 지연되고 있는 미-북 고위급회담에 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서두를 게 없다”는 답변을 되풀이해 왔다.

지난 9월 24일에는 뉴욕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전 기자들에게 북한과 관련해 많은 진전이 이뤄지고 있고 협상을 위한 김정은 위원장의 엄청난 열정을 보고 있다며, 미국은 서두르지 않고 급할 게 없다고 밝힌 바 있다 .

이어 지난달 8일로 예정됐던 미-북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을 때도 북한 문제는 급할 게 없고 제재도 유지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과 협상했던 전직 미 고위 관리들은 앞서 VOA에 이를 미-북 합의 도출 이전에 회담을 열 의향이 없다는 협상전술로 풀이하면서도, 교착상태가 길어지면 북한의 도발이 재개될 위험이 있다고 내다봤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