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대한민국도 사랑해 달라"
박항서 "대한민국도 사랑해 달라"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즈키컵 우승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베트남 국민 여러분, 저를 사랑해주시는 만큼 내 조국 대한민국도 사랑해 주세요."

굳이 무슨 단일팀이니 공동개최니 하는 거창한 구호나 이벤트 아닌, 한 사람의 ‘진정한 성취’만으로도 두 나라는 ‘진정한’ 한마음이 된다.

이른바 동남아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대회에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은 15일 결승전 직후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도 사랑해 달라”고 말했다.

박 감독의 베트남 대표팀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결승2차전 홈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 앞서 1차전과의 합산결과 3대2로 우승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박 감독은 "최근 두 달 동안 우리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선수들과 코치들, 그리고 우리를 응원해주신 모든 베트남 국민들과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뒤 3개월 만에 축구변방이던 베트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대회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연이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사상 최초 4강이라는 성과를 거두며 베트남 국민들을 열광하게 했다. 나아가 이번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베트남 전역을 더더욱 들썩이게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