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화웨이 집중 공격... 전 세계가 동참
美, 中화웨이 집중 공격... 전 세계가 동참
  • 김태수 LA특파원
  • 승인 2018.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美주도로 국제 ‘왕따’돼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미국의 중국에 대한 경제적 공세가 강화되고 있다. 미국은 아르헨티나 G20 회담에서 90일간 대중국 관세부과 연기 조치를 기점으로 집중적인 대 중국 공세에 들어갔다. 이후 캐나다에서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 화웨이의 최고재무임원을 체포한 뒤, 전 세계적으로 화웨이 제품을 거부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는 미국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분명하다.

지난 1990년대와 2000년대에 미국은 대 일본 공세의 일환으로 도요다사를 집중 공격했다. 당시 미국 언론과 전 세계 언론은 도요다사의 브레이크 결함과 급발진을 오랫동안 집중 보도해 도요다사에 큰 타격을 입혔다. 현재 일어나고 있는 화웨이 사에 대한 공세도 이와 유사하다.

보도에 의하면 프랑스와 독일, 그리고 영국 모두가 화웨이 사의 5G 장비를 구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화웨이사는 차세대 5G 통신장비에서 세계를 리드하는 기업이다. 그런데 프랑스, 독일뿐만 아니라 핀란드의 노키아, 에릭슨, 그리고 일본의 소프트뱅크도 화웨이 사의 제품을 구매하지 않을 방침을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중국 화웨이를 몰아세우고 있는 것이다.

◇세계 선두 중국 기업은 모두 공격 대상

미국이 주도하는 이러한 대 중국 화웨이 공세 움직임은 호주와 뉴질랜드도 동참해서 전 세계적으로 중국에 대한 경제적 공세망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몰타와 파푸아뉴기니 같은 약소국들은 화웨이 장비를 계속 쓰겠다고 입장이다. 이러한 움직임을 보면, 전세계적으로 이미 미국 주도의 대 중국 경제적 공세는 펼쳐지고 있으며 단지 일부 약소국들만이 중국 편을 들고 있는 형편이다.

이러한 공세는 화웨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닐 것이다. 세계를 리드하는 부문의 중국 기업들은 다음 차례 대상이 될 수 있다. 실질적 경제 피해도 중요하지만 이러한 미국 주도 공세가 가져오는 무형적 압박감과 세계 전략 측면에서의 고려요소가 더욱 느껴지는 것이다.

한번 미국이 주도하여 전세계적으로 국가적 ‘왕따’에 들어가면 매우 헤어나오기 힘들다. 화웨이로서는 이러한 주요 국가들이 자사 제품 구입을 거부하게 되면 남미라든지 아프리카, 기타 국가들을 상대로 계속 판로를 찾고 잃어버린 판매수익도 대체 판로 개척으로 회복될 수 있겠지만 정치적인 측면에서의 피해는 막심하며 회복이 불가능하다. 일본의 도요다가 그러한 공세를 당한 뒤 다시 세계1위 자동차 생산회사가 됐지만 일본의 국제적 위치는 현재 중국 밑이 되어 있다.

중국으로서는 이러한 움직임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어느 정도 피해를 감수하고 있다가 후에 활로를 찾을 것이다. 앞으로 얼마간 미중 관계는 공식적인 면에서 얼어붙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경제적 공세가 다분히 어느 정도 필요한 것이고 국제적으로 안정감 도입에 필요하다고 상호 인정하는 바, 별다른 정치적 위기 촉발은 없을 것이다. 앞으로 화웨이에 이어 중국에 대한 경제적 공세는 더욱 강화될 것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