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은 미꾸라지 운운 말고 조국 수석 해임하라"
"靑은 미꾸라지 운운 말고 조국 수석 해임하라"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8.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靑특감반 의혹’ 조사단 구성 등 공세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앞에서는 적폐청산의 칼을 들이대고 뒤로는 청와대 감찰관이 민간인을 사찰하며 새로운 적폐를 쌓아가는데 내로남불도 이런 내로남불이 어딨나. 청와대는 그런데도 미꾸라지 운운하며 진실을 덮으려 하고 있다."(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자유한국당은 1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특감반)의 활동과 관련, '정권실세 비리 묵살'과 '불법 민간인사찰' 등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높이며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김도읍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실세 사찰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다. 나아가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도 요구해 '특감반 의혹' 논란은 확대될 전망이다.

▲“우윤근 주(駐)러시아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사찰 보고를 청와대가 무시하고 나를 쫓아냈다” ▲“특감반이 직무범위를 벗어나 전직 총리와 은행장 등 민간인을 사찰했다”는 전직 감찰관의 주장에서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본격 공세에 나선 것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의혹 보도를 언급하며 "보도가 맞다면 이는 명백한 민간인 사찰"이라며 "이 정권의 위선적 행태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은 이에 대해 책임 있게 이야기해야 한다"면서 "(의혹을 제기한 전직 감찰관에 대해) 미꾸라지 운운하는 청와대의 해명이 바로 미꾸라지 빠져나가는 듯한 자세"라고 꼬집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청와대는 우 대사뿐 아니라 비리 첩보에 연루된 인사가 누구인지, 어느 선까지 보고됐고 어떤 조처를 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하며, 민간인 사찰의 대상이 된 사람들이 누구인지와 왜 그런 일을 벌였는지 소명해야 한다" 촉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검증 실패, 민정수석실 직원들의 불법 행위, 특감반 관련 논란으로 정상적 업무 수행이 불가능해진 조국 수석을 반드시 경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