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세계 경찰 계속 할 수 없다"...주한미군도 철수?
트럼프, "세계 경찰 계속 할 수 없다"...주한미군도 철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라크 깜짝 방문... "계속해서 세계 경찰일 수 없다" 밝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라크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방문해 장병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라크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방문해 장병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라크를 전격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은 계속해서 '세계의 경찰'일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6일 이라크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전격 방문해서 이 같이 밝혔다고 AFP통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같은 발언은 '세계의 경찰'로 상징돼온 미국의 개입주의 외교 노선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군은 전세계에 걸쳐 퍼져 있다. 우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들어보지 못한 나라에도 있다"면서 "솔직히 말해 터무니없는 일이다"고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라크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방문해 장병들과 만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라크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방문해 장병들과 만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날 발언은 시리아 철군에 대한 비판론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세계의 경찰'로 상징돼온 미국의 개입주의 외교노선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 미군을 비롯한 한반도에서의 미국 역할과도 연계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방문을 자신의 시리아 철군 방침 방어와 '세계의 경찰' 역할론에 대한 종식을 선언하는 기회로 활용했다"고 풀이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부담을 미국이 져야 하는 상황은 부당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트럼프는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를 이용하고 우리의 엄청난 군을 이용하는 국가들에게 더는 이용 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은 이제 돈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최근 연달아 부자 나라들에 불이익을 당하면서 보조금을 지급할 수 없다고 언급한 연장 선상으로 보인다.

26일(현지시간) 이라크를 전격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이라크미군기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