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전 사무관, 모텔에서 발견…'생명 지장 없어'
신재민 전 사무관, 모텔에서 발견…'생명 지장 없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유서를 쓰고 잠적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 된 뒤 4시간 30분만에 신림동 인근 모텔에서 발견했다.

3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신씨는 이날 오전 8시 19분경 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주거지에서 유서를 작성한 후 친구A씨에게 문자메시지로 이를 알렸다. 

경찰은 이날 오후 12시 40분쯤 관악구 봉천동의 한 모텔에서 신씨를 발견했고 생명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우선 안정을 취하기 위해 신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앞서 신씨는 대학친구에게 이날 오전 7시쯤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내용의 예약문자를 남기고 잠적해 경찰이 수색을 벌였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