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편파보도 KBS” 수신료 거부운동 추진
한국당 “편파보도 KBS” 수신료 거부운동 추진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1.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출범

한국당 “편파보도 KBS” 수신료 거부운동 추진

"언론의 공정성은 민주주의의 생명이다. 왜곡과 편향적 시각의 KBS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수신료 거부와 강제징수 금지를 통해 KBS의 편향성을 바로잡고자 한다."(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정권의 공영방송 장악과 언론 길들이기가 극에 달했다. 언론 본연의 정부비판 기능은 완전히 상실하고 정권의 입맛에 맞춰 '땡문뉴스', 북한 김정은 미화 보도만 판친다. KBS의 새해 첫날 보도는 김정은 소식으로 도배됐지만 공익제보를 한 정권의 내부고발자 김태우 수사관과 신 전 사무관에 대해서는 끊임없이 편파보도를 이어가고 있다."(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자유한국당이 4일 '문재인정부의 언론장악 정책 저지와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범국민 운동 추진을 선언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대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KBS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KBS의 TV수신료 거부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또 이와 함께 KBS 수신료의 분리징수, 중간광고 금지 등을 담은 ▲방송법 개정안을 비롯해 ▲방송문화진흥회법 ▲방송통신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KBS 수신료 분리징수 및 중간광고 제한법 ▲한국교육방송공사법을 'KBS 헌법파괴를 바로잡기 위한 5대 중점처리 법안'으로 지정하고 이들 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지도부-KBS특위 연석회의에서 "KBS 일부 보도에 대해 편파성 시비가 계속되고 있고 국민은 이런 공영방송을 그대로 둬야 하나 강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 등은 "내로남불, 몰염치 문재인정권을 돕는 홍위병 언론으로 KBS가 선두주자 격으로 나섰다. 1월1일 KBS 보도를 보면 김정은 신년사는 3건이지만 신재민 보도는 단 한 건도 안했다"며 "문재인정권이 민주노총 언론노조가 장악한 지상파 방송사에는 방통위를 동원해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등 온갖 특혜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규석 2019-01-14 01:28:23
kbs 첫머리 뉴스는 아예보지를 안해
지상파방송이 그래서 쓰나요
공영방송이라고 자랑은 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