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수석 ? 이 정권에서 할 일이 있나 ?
‘소통’수석 ? 이 정권에서 할 일이 있나 ?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인사개편 8일 발표할 듯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소통수석 내정

대통령 비서실장도 정무수석도 필요하기는 한 것 같은데, 소통수석 자리는 굳이 필요한가? 소통이라곤 찾아보기 힘든 이 정권에서 할 일이 있기는 있나?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내정하는 등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개편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7일 관련 비서관들에 대한 복수의 인선 검증 결과를 보고받고 노 대사를 2기 참모진 수장으로 사실상 내정했다.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에는 강기정 전 국회의원이,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서실장 주재 인사추천위원회를 거쳐 곧바로 개편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노 대사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으로 ‘원조 친문(親文)’ 최측근이다.

강 전 의원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역시 3선 국회의원 경력을 가진 친문 인사다.

윤 전 논설위원은 서울 출신으로 MBC 노동조합 멤버로 활동했고 지난해 MBC 사장 공모에 지원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