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는 사기 정권, 강력 투쟁해야 !"
"文정부는 사기 정권, 강력 투쟁해야 !"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지도부와 오찬서 원로정치인들 주문

"지금 가장 비상사태는 야당이다. 야당이 야당답지 못하고 정당이 정당답지 못하면 국민은 외면하게 돼 있다. 모두가 투쟁의 선봉이 돼야 한다."(박관용 전 국회의장)

"내부적으로 싸우지 말고 하나가 돼서 여당과 싸워야 한다는 주문이 많았다. …(문재인정부는) 사기 정권이고 문 대통령은 사기꾼이라는 말까지 나왔다."(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원내지도부가 15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당 상임고문단과 가진 오찬에서 오간 얘기들이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 김종하 전 국회부의장, 하순봉 전 의원 등 이 자리에 참석한 원로정치인 10여 명은 무엇보다도 '문정권에 대한 강력한 투쟁'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오연 전 의원은 "정말로 북한이 핵을 없앨 것인지 의문이 많고 한미가 의견이 맞지 않아 걱정"이라며 "경제도 문재인정부가 실패한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아 3∼4년 내 상당한 위기에 처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했다.

인사에 나선 나경원 원내대표는 "나라가 굉장히 어려운데 야당이 역할을 하는 데 부족함이 있지 않나 아쉬움이 있으실 것"이라며 "의회를 함부로 버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야당으로서 국회에서 투쟁하고 필요할 때는 과감하게 장외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오찬 뒤 기자들을 만나 "(원로들로부터) 적당히 타협하고 협치에 희망을 걸지 말아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한국당에 대해 싸우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질책이 있었다"고 전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