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닥닥 덮으려다 오히려 불을 확 키웠네!
후닥닥 덮으려다 오히려 불을 확 키웠네!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1.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혜원-서영교, 민주당 ‘뻔한’ 조치 야권 성토

내부 일각서도 우려 목소리

"(손혜원과 서영교) 여당 실세 의원들의 사법농단과 권력을 이용한 부동산 투기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솜방망이 처벌은 국민 기만이다."(자유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

부동산투기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 손혜원 의원과 재판청탁 의혹에 휩싸인 같은 당 서영교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사실상 아무런 실질적인 징계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민주당은 사무처를 중심으로 진행한 당 자체 진상조사 하루 만인 17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손 의원에 대해서는 본인 해명을 받아들여 판단 보류, 서 의원에 대해선 당직(원내수석부대표)만 사퇴”를 결정했다. 신속한 진상조사와 최고위 결정으로 두 의원을 둘러싼 논란을 조기 진화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같은 민주당의 조치로 논란이 수그러들기는커녕 오히려 확대되는 양상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권은 일제히 민주당의 이날 결정을 비판하면서, 두 의원의 사퇴는 물론 본격 수사까지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의 김 원내대변인은 "단순히 당직 사퇴 등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비판하고 "특히 손 의원의 '투기 목적이 없다'는 주장을 그대로 수용한 민주당 결정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지적하면서 두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까지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아직도 민주당이 오만한 태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볼 때 너무 안이한 결정을 하고 있다"며 "국민이 민주당 결정을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대변인도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친구인 손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각별한 대우가 눈물겹다. 민주당의 이번 결정은 국민 무시의 화룡점정"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하고 "국민 분노 유발자인 손 의원은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소 한국당,, 바른미래당과 결을 달리하는 경향이던 민주평화당도 민주당 조치를 비판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지나치게 안이한 대응을 하고 있다"며 "손 의원은 국민 비판을 벗어나기 어렵고 서 의원에 대한 조치는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서 의원은 이제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하고, 손 의원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논평했다.

심지어 민주당 내부 일각에서도 지도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 "당에 부담을 주는 위험한 결정"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애국당 2019-01-20 17:04:03
대단하신 분 손혜원~~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