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의 행복도는 보통 이하
서울시민의 행복도는 보통 이하
  • 유종원
  • 승인 2017.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의 만족도, 7점 만점에 3.8점... 직장생활, 배우자 및 사회적 관계, 재정상태 중요 요소

 

[더 자유일보=유종원 기자] 서울시민의 행복도는 7점 만점에 3.8점으로 비교적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7일 김영훈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의 '서울시민의 행복수준' 발표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 중인 30∼59세 경제활동 인구 1,8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삶의 만족도는 7점 만점에서 평균 3.8점으로 집계됐다.

 

김 교수는 "서울시민은 자신의 삶에 대해 보통(4점) 수준보다 조금 불만족하고 있다"며 "지난 1개월간 긍정 정서 경험은 평균 4.7점, 부정 정서 경험은 평균 4.1점으로 긍정·부정 정서 모두 보통 수준 이상으로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의 분석을 보면 직장생활 만족과 관계의 만족이 행복과 관련이 크고, 객관적 소득 수준보다는 재정상태의 만족이 행복에 더 중요한 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혼자는 배우자와의 관계 만족과 직장생활의 만족이, 미혼자는 직장생활 만족과 사회적 관계 만족이 행복과 밀접한 연관성을 가졌다.

김 교수는 이 같은 연구결과를 토대로 "일자리·취업 기회를 확대하고 직장 근무환경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 서울시민의 행복에 중요하다"며 "연령별로 관계 만족에 중요한 요인을 파악해 이를 증진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내용은 18일 오후 3시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11호에서 열리는 서울연구원 주최 학술 세미나에서 발표된다. yjw@jayoo.co.kr

yjw@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