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아, 까짓 것, 됐고…
청문회? 아, 까짓 것, 됐고…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해주, 중앙선관위원 임명 강행될 듯

여야, 증인채택 협의 결렬
조해주 중앙선관위 위원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굳이 여야 마주 앉아 싸울 필요도 없고, 시간도 아끼고, 또 반대해봐야 아랑곳하지 않고 임명장은 내어줄 테니 차라리 안 하는 게 더 나을 수도….

정치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 어떤 증인들을 부를 것인가 놓고 맞서던 여야 협의가 23일 결렬됐다.

"조 후보자의 과거 대선캠프 특보 임명 과정을 실체적으로 확인하려면 청와대 인사 관련 실무자와 백서 발간 실무자, 당 관계자 등의 참석이 필수적인데, 이를 외면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다른 야당과 연대해 강력한 투쟁에 나서고 향후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 (행정안정위 자유한국당 간사 이채익 의원)

"야당이 청와대 인사검증 담당자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전례 없고 무리한 요구를 해와 수용할 수 없었다. 정치공세 수준의 증인채택은 받아들이기 어렵고, 청문회가 정상적으로 열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더불어민주당 간사 홍익표 의원)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국회 청문회조차 거치지 않은 첫 사례가 된다. 문재인정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7명은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지만 청문회는 열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송부 재요청 시한인 19일이 지났음에도 국회 논의를 기다리겠다며 조 후보자 임명을 한 차례 보류했다.

그러나 여야 협의가 끝내 결렬되면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야당 원내대표들에 연락해 "기일이 너무 지나 더 기다릴 수 없다. 내일(24일) 임명절차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