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 이번엔 ‘아세안주도성장’론 ?
앗, 이번엔 ‘아세안주도성장’론 ?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도 5060도 투덜대지 말고 밖으로 나가라"

“식당들, 왜 국내서만 경쟁하나”

김현철 靑경제보좌관 발언 파문
김현철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김현철 靑경제보좌관 "젊은이들 헬조선 탓 말고 아세안 가라". 사진=연합뉴스

“50, 60대들 한국에서 할 일 없다고 산에나 가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셔야 해요. 인도로 가셔야 돼요.”

“(한국 학생들도) 여기 앉아서 취직 안 된다고 ‘헬(hell·지옥)조선’ 이러지 말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가보면 ‘해피 조선’이거든요.”

“왜 이 경제대국(한국)에서 식당들이 국내서만 경쟁하려고 합니까. 왜 아세안, 뉴욕에 안 가나요.”

김현철 대통령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의 기세 충만한 발언이 파문을 일으켰다.

김 보좌관은 2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이 같은 취지의 발언들을 거침없이 쏟아냈다.

다름 아닌 대통령의 경제 핵심참모가, 극심한 취업난에 빠진 청년들과 그들의 부모세대가 겪는 어려움과 불만을 개개인의 잘못으로 떠넘겼다는 비난과 비판이 들끓고 있다.

이날 김 보좌관은 베트남 축구 열풍을 일으킨 박항서 감독을 예시하며 “우리 50대, 60대는 조기 퇴직했다고 산에만 가시는데 아세안 국가와 인도 같은 데 가셔야 된다”며 “박 감독도 처음에는 구조조정 되지 않았나. 쫓겨난 것 아닌가. 거기서 인생 이모작 대박을 터뜨린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립대(서울대)에서 국어국문과 졸업하면 요즘 취직이 안 되지 않나. 저는 그런 학생들 왕창 뽑아서 인도네시아 한글 선생님으로 보내고 싶다”고 했다. “우리 젊은이들은 이 국가를 ‘헬’이라고 하는데 젊은이들에게도 아세안, 신남방은 희망의 국가”라고도 말했다.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저간의 비판에 대해서도 “저를 아는 기업인들은 절대 (문정부를) 반기업 정부라 이야기하지 않는다. 제가 가장 기업인들을 많이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반박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수행차) 평양 갈 때 제 옆에 왔지 않느냐”고도 했다.

그러나 김 보좌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당장 현장 참석자들은 물론 온라인을 통해 비판이 빗발쳤다.

현장의 한 기업인은 “본인(김 보좌관)이야 세상 어디 갖다 놔도 거기서 또 한자리 하겠지만…”이라며 혀를 찼다. 또 다른 참석자는 “이러다 만주, 시베리아를 개척하라는 얘기까지 나오겠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기업인은 “사람이며 돈이며 조직을 동원해서 전력을 쏟아도 해외개척이란 게 얼마나 어려운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야당에서도 맹공이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정부가 야기한 고용 참사, 분배실패, 투자위축의 경제위기로 고통당하고 있는 국민들을 '할 일 없이 산에 가는 사람'으로 치부하고 경제성장률 높은 외국으로 보내고 싶다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며 "상처 입은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하고 무책임 뻔뻔한 망언에 책임지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논평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아세안으로 떠나야 할 사람은 함량 미달의 김 보좌관"이라며 "경제보좌관이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한 현실은 외면한 채 자국민을 타국으로 내쫓으려 하는 게 정상인가"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문재인정부가 꿈꾼 '나라다운 나라'는 청년들이 '탈조선'하는 나라인가"라며 "문 대통령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청년과 국민의 불만을 해소하기는커녕 이를 탓하고 '탈조선'을 조장하는 발언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걸림돌일 뿐"이라며 "김 보좌관은 국민께 정중하게 사과하고 정부는 상처받은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처럼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김 보좌관은 부랴부랴 사과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기자들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다. 저의 발언으로 인해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