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 찬 프로축구 관중석’에서 뿜어나온 힘
‘꽉 찬 프로축구 관중석’에서 뿜어나온 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안컵 준결승, 일본-이란 3:0

“시즌 내내 관중이 꽉꽉 들어차 가열한 응원 열기를 뿜어내는 일본 프로축구 경기장에서 나온 자연스러운 결과다.”

일본 축구대표팀에 대한 한 축구인의 일갈이다.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일본이 우승 1순위로 꼽히던 이란을 3:0으로 압도했다.

2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준결승전. 사실상 이번 대회 결승전으로 꼽힌 이 경기에서 일본은 후반에만 세 골을 쏟아넣으며 완승을 거뒀다.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9위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다. 이번 대회에서도 조별리그 3경기와 16강·8강까지 12득점에 실점 없이 4승 1무 성적을 기록하며 막강 전력을 보였으나 랭킹 50위 일본의 패스축구에 힘없이 무너졌다.

이란은 이 경기를 포함해 아시안컵에서 일본을 네 번 만나 2무2패, 한 번도 이기지 못하는 기록도 남겼다.

조별리그부터 준결승까지 6전 전승을 거둔 일본은 2011년 우승 이후 8년 만에 다시 결승 무대에 서게 됐다.

일본은 두 번째 준결승 카타르-UAE전 승자와 2월1일 결승에서 아시안컴 통산 다섯 번째 트로피 사냥에 나선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