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발생 안성 방문 차량, 앞서 충북 12개 농장 경유
구제역 발생 안성 방문 차량, 앞서 충북 12개 농장 경유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곳 이상 없고 보은 1곳엔 이동제한 조치…"증상 아직 없어"
"출입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입금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8일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의 젖소 농장을 방문했던 차량이 앞서 충북지역의 12개 농장에도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구제역 잠복기(약 14일)가 지난 11개 농장에는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지만, 보은군의 1개 농장에는 이동제한 조처가 내려졌다.

충북도는 30일 구제역 역학조사 과정에서 안성시 금광면의 젖소 농장을 이틀 전 방문했던 축산업 컨설팅업체 차량이 이전에 도내 축산 농장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영동 1곳, 옥천 4곳, 진천 2곳, 보은 5곳이다.

이 차량이 도내 11개 축산 농장을 방문한 시기는 지난 14일 이전이다. 나머지 1곳인 보은 축산 농장에는 지난 24일 방문했다.

충북도는 다음 달 7일까지 보은 축산 농장의 차량, 가축, 분뇨 등에 대한 이동제한 조처를 한 뒤 임상 예찰을 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오늘 아침 전화로 확인했는데 구제역 감염을 의심할 만한 증상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안성시와 인접한 진천지역에 거점소독소 2곳을 추가로 설치했다. 차량 통제를 겸한 소독소이다.

이에 따라 도내 거점소독소는 12곳에서 14곳으로 늘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