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北美정상회담 겹친 全大 일정 부심
한국당, 北美정상회담 겹친 全大 일정 부심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후보 8명 중 7명 적극 “연기하자” 의견
한국당 유력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왼쪽부터),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한국당 유력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왼쪽부터),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세계적 이슈가 될 제2차 미북정상회담 일정이 오는 27∼28일로 공개되면서 같은 시기 전당대회가 예정된 자유한국당이 고민에 빠졌다.

당 대표 출마예정자들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하루 전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이 국내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면서 문재인정부의 경제실정을 공격하던 한국당 선거전략이 유야무야 됐던 일을 거론하며 “전대를 미뤄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진태 의원은 "작년 지방선거 전날 1차 회담이 열리더니 어떻게 이럴 수 있나. 김정은-문재인정권이 27일로 요청했을 것"이라며 "전당대회는 일주일 연기하는 게 좋겠다"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지난 6·13 지방선거 하루 전 싱가포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열린 것과 똑같은 상황"이라며 "이는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감쇄)하려는 정부·여당의 술책으로서 한 달 이상 전대 날짜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북정상회담 후에는 남북정상회담을 열거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한을 추진할 것"이라며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 문제 조차도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공식 입장문에서 "당의 중요한 행사가 미북정상회담이라는 외부 요인에 영향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전당대회를 늦춰야 한다"고 밝혔다.

심재철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에 파묻혀 흘려보낼 일이 결코 아니다"라며 "(전대 일정을) 그대로 하자는 것은 당의 부활과 미래에 대해 아무런 고민 없이 기계적으로 반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상수 의원은 "우연도 반복되면 필연이 되는데 과연 문재인정부가 몰랐겠느냐"면서 "전당대회를 1주일 내지 2주일 늦춰야 한다"고 말했다.

정우택 의원도 "전당대회는 당원과 국민이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이 돼야 한다"면서 "관심과 참여도를 고려하면 일자를 조정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가세했다.

주호영 의원은 "이번 2차 미북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한반도 정세는 요동칠 것"이라며 "이런 유동적인 상황 등을 감안해 당이 전대 일정 변경을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입장문을 통해 "당의 행사이기 때문에 일정대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되지만 당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한다면 그 뜻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정을 연기하려면 당장 전당대회 장소 섭외, 선거관리 등 실무적인 문제들이 있어 당 지도부로서는 입장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 일단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관용)는 8일 전체회의를 열어 전대 일정 변경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