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에 중증환자치료 '응급의료병동' 설치
서울의료원에 중증환자치료 '응급의료병동' 설치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환자와 일반환자 동선 분리…고압산소치료실 등 갖춰
[서울시제공]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전문 격리병동을 운영했던 서울의료원에 중증 응급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응급의료병동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서울의료원 인근에 지상 3층, 연면적 3천669.62㎡ 규모 응급의료병동을 짓는다고 27일 밝혔다. 3월4일 착공해 2020년 개관이 목표다.

병동 1층은 응급환자, 중증환자, 소아환자 등을 위한 진료실, 2층은 일산화탄소 중독 환자를 치료하는 고압산소치료실, 3층은 중환자실이 들어선다.

감염환자와 일반환자의 동선을 분리하고, 감염확산방지 시설과 고압산소치료실, 화상치료실 등의 시설로 24시간 상시 응급의료체계를 갖추게 된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서울시는 시민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의료안전망 기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