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10 첫날 개통량 14만대…갤S9의 80% 불과
갤럭시S10 첫날 개통량 14만대…갤S9의 80% 불과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노트9 개통량의 70%…"5G폰·갤럭시폴드 출시 대기 여파"
4일 오전 서울 중구 SKT 타워에서 열린 갤럭시S10 개통행사에서 모델들이 갤럭시 S10 단말기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신형 프리미엄폰 갤럭시S10의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이번 삼성전자의 신형 프리미엄폰 갤럭시S10은 개통 첫날 전작인 갤럭시S9보다 적은 개통량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갤럭시S10의 개통량은 14만대로 추정됐다.

이는 작년 3월 개통이 개시된 갤럭시S9의 첫날 개통량 18만대에 비해 80%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작년 8월 갤럭시노트9의 첫날 개통량 20만대에 비해서는 70%에 불과한 수준이다.

갤럭시S10의 첫날 개통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조만간 출시될 갤럭시S10 5G 버전과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기다리며 관망하는 고객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이달 말 갤럭시S10 5G 버전을 출시할 계획이며, 오는 5월 중순 갤럭시 폴드를 5G 전용 모델로 출시할 예정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