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납치 등 억류된 납북자들 석방하라”
“KAL납치 등 억류된 납북자들 석방하라”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앰네스티 등 UN서 촉구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인권단체들이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제네바사무국에서 1969년 대한항공 여객기 피랍 사건을 설명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인권단체들이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제네바사무국에서 1969년 대한항공 여객기 피랍 사건을 설명하고 있다.

국내외 인권단체들이 UN에서 모임을 갖고 북한에 납치된 이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해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성통만사) 등 인권단체들은스위스 현지시간 12일 제네바 유엔사무국(UNOG)에서 열린 인권이사회의 사이드 이벤트에서 북한 당국에 대해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사건 피랍자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969년 12월11일 김포를 출발해 강릉으로 가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이륙 10분 만에 간첩에 장악돼 북한으로 항로를 바꿨다.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자 북한은 이듬해인 1970년 2월 승객과 승무원 50명 가운데 39명을 송환했으나 나머지 승객 7명과 승무원 4명은 돌려보내지 않았다.

피해자 가족들은 이후 줄곧 피랍자들의 생사 확인을 요구했으나 북한은 2006년 한 차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답변만 내놨다.

김태훈 한변 대표는 "KAL기 납치는 해결되지 않은 유일한 항공기납치 사건"이라며 "북한은 즉각 피랍자들을 송환하고 UN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가입한 나라로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