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장관후보자로 부동산투기꾼만 핀포인트 발탁
靑, 장관후보자로 부동산투기꾼만 핀포인트 발탁
  • 장자방(필명) 객원논설위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 장관·차관급 후보자 프로필
[그래픽] 장관·차관급 후보자 프로필

지난 3월 8일은 정부 7개 부처에 대한 부분 개각이 있는 날이었다. 대상 부처는 통일부,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건설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었다. 장관으로 지명된 면면을 보니 골라도 어쩜 이런 사람들을 잘도 골라냈는지 흠결이 없는 자가 없다.

청와대는 개각 내용을 발표하면서 그동안 관례로 내려왔던 출신지를 출신고교로 대체하는 꼼수까지 부렸다. 청와대가 꼼수를 부린 이유는 이번 장관 임명 대상 7명 중 호남출신이 4명이나 대거 기용되는 것을 감추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 과연 꼼수에 능한 좌파정권답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지 않을 수가 없다,

이번 개각에서 유난히 돋보이는 것은 수많은 전문가들은 제쳐두고 마치 핀셋으로 쏙 뽑아내듯 부동산 과다보유자와 비뚤어진 인성(人性)과 이념을 가진 사람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는 점이다. 이 중에서 가장 먼저 여론의 도마 위에 올라간 이는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연철이었다.

김연철이라는 이름이 발표됨과 동시에 쏟아지는 그의 과거 언행은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기에 충분한 조건들을 두루 다 갖추고 있었다. 이들을 철저하게 검증할 곳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지만 민정수석이 조국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검증은 허울 좋은 이름뿐이었을 것이다

◇김연철, “금강산 관광 재개 위해 피살 관광객 면책해도 된다”

김연철이 왜 자폐적 이념의 소유자인지는 그의 평소 발언을 보면 확연히 드러난다. 김연철은 “사드가 배치되면 나라가 망한다. 개성공단 중단은 제재가 아니라 자해다. 살인 사건도 4년이 지나면 조사할 필요가 없으니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관광 도중 피살된 관광객에 대해 면책해도 된다. 금강산 관광이 재개 될 경우 현물 지급은 안 되고 반드시 현금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정도는 약과였다. 심지어 중국까지 건너가 중국전문가와 유엔사 해체방안에 대해 협의를 하기도 했고 천안함 폭침과 DMZ 목함지뢰 사건 때도 북한 입장에서 두둔하기도 했다.

이처럼 김연철은 맹목적 근본주의 이념을 가진 매우 위험한 인물이었다. 그는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아무나 공격하는 인성을 가지고 있어서 장관은 고사하고 일반 공무원에도 기용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 분명하다. 그런데도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통일 특보는 김연철이 통일부 장관이 되면 미국도 어찌하지 못할 것이라고 하고 있다.

인사권자가 문재인인지 문정인인지 분간이 되지도 않는다. 만약, 이런 생각을 가진 이가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해도 문 대통령이 강제로 임명하게 되면 북한이 주장하는 고려연방제 같은 통일방안이 시기와 장소를 불문하고 갑자기 툭 튀어 나올지도 모른다,

국토부 장관 후보자 최정호는 또 어떤가? 그의 가족은 부동산을 세 채나 가지고 있지만 취득과정을 보면 전형적인 부동산 투기꾼을 연상케 한다. 최정호는 장관 후보자 지명 직전 자신이 살고 있는 분당 아파트를 부랴부랴 자신의 딸에게 편법 증여하여 6천만 원 상당을 절세까지 하는 기교를 부렸다,

최정호 부인 명의의 아파트는 15년 전 잠실아파트가 재건축 될 것을 예측하고 투기 목적으로 조합원 권리권을 사들인 탓에 취득한 아파트다. 여기에다 세종시 반곡동에도 28층 아파트 복층분양권까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특히 세종시 반곡동 아파트 분양권은 국토부 제 2차관 재직 시에 1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획득한 아파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니 직위를 이용한 편법 분양권인지도 알 수 없다. 여기에 최정호는 박사 학위 논문에서 80여 곳에서 표절이 발견된다는 의혹까지 있다.

중소벤쳐부 장관 후보자 박영선 또한 부동산 부자다. 박영선 가족의 총재산은 42억원 상당 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주택, 아파트, 오피스텔 등 부동산도 4채를 보유하고 있다. 더구나 그의 아들은 초등학교 시절 학자금이 비싸기로 소문난 초호화 외국인 학교에 다녔던 적이 있었다. 이 아들은 어느듯 성인이 되었다. 그러나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2중국적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박영선은 누구보다 국가관이 투철해야할 4선 국회의원이다,

◇박영선, 아들 이중국적 문제 해결 의지 없어

그런데도 박영선은 아직까지 아들의 이중국적 문제를 해결하지 않았다. 그동안 왜 해결하지 않았는지 그 배경이 궁금하지 않을 수가 없다. 어쩌면 유사시 가장 먼저 외국으로 도피시키기 위한 목적이 아닐까하는 것이 합리적인 의심이다. 박영선은 국회의원으로 있으면서 수시로 기업인을 적대시 해왔던 의원으로 유명하다.

이런 사람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의 애로사항을 알면 얼마나 안다고 중소벤쳐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었는지 알 수가 없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박영선의 장관 지명은 장차 서울시장에 출마하기 위해 경력 관리용이라는 지적도 있다.

행안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진영 역시 부인 명의로 강남 소재 고가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지역구인 용산에도 용산참사가 발생한 인근 지역에 고가의 아파트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 진영은 청문회에서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이자 잽싸게 부인 명의의 강남 아파트는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부 장관 후보자 조동호는 가족이 9건의 토지와 4채의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좌파 진영에 문재인 정권과 코드가 딱 들어맞는 인물들이 여러 요로에 이미 한자리씩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인재 풀이 한계에 봉착했는지 이만하면 부동산 전문가들로 교체하는 개각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