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홍위병정당 통해 좌파독재 연장 궁리만"
"文정권, 홍위병정당 통해 좌파독재 연장 궁리만"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선거제 패스트트랙' 등 거센 비판
...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열린 4·3 필승 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주요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열린 4·3 필승 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정권은 지금 이 순간에도 민생을 살려서 국민의 지지를 받을 생각은 하지 않고, 오로지 정치공학적인 좌파 야합에만 매달려 있다."

"좌파 홍위병정당을 국회에 대거 진입시키고 이로써 좌파독재를 연장할 궁리만 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여 공세가 거세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 및 4·3필승 선거대책회의에서 황 대표는 "지금도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로 온 국민이 불안한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까지 만들면 어떻게 되겠나"라며 "없는 죄도 만들어 반대세력을 짓밟으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잇따라 열린 ‘4대강 보 파괴 저지특별위원회’ 회의에서도 황 대표는 "이 정권의 4대강 보 파괴 결정을 보면 이념에 사로잡혀 이성이 마비됐다는 생각이 난다"며 "막무가내식 4대강 보 파괴 결정은 단순 실정이 아니고 이 정권의 대표적인 폭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의 환경맹신론자들이 정치적인 판단에 따라 애꿎은 4대강 보를 철거하려고 한다"며 "주변 지역 주민들이 누리는 효과와 혜택은 무시하고 사업 자체를 적폐로 몰아가는 것은 결코 옳지 않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당) 특위는 과학적으로 4대강을 분석해야 한다. 효과는 효과대로 부작용은 부작용대로 국민에게 객관적 판단근거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4대강 보 철거를 막기 위해 입법 투쟁을 포함한 전방위적 대책을 마련해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도 황 대표는 강경한 투쟁의지를 보였다.

"문재인정권의 핵심세력은 80년대 운동권 출신들이다. 이들 인맥은 정치권, 좌파언론, 시민단체, 민주노총 등 우리 사회 곳곳에 포진돼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발상과 혁신을 가로막는다"며 "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는다.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과거로 퇴행하는 정치에는 이들의 뿌리 깊은 카르텔이 있다. 그들에게 타협이나 협상은 무의미하다"며 "오직 대결적 사고방식만이 지배한다. 그들에게 협치란 이들 집단사고의 뿌리로부터 태어난 가시꽃들의 향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소득주도성장, 비정규직 제로, 공공일자리 확대, 탈원전 등의 정책들이 이들 집단의 카르텔을 지키기 위한 포퓰리즘"이라며 "선거법 등 3법 패스트트랙 추진도 마찬가지다. 그들의 생존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어둠의 야합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