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 의학’ 개념도 조만간 확 바뀌겠네
‘의대 ‧ 의학’ 개념도 조만간 확 바뀌겠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 중 35% "인공지능, 미래 의사 대체"

순천향대병원, 의사·의대생 설문조사

사람의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 의료 부문만은 그래도 사람이 해야 하는 줄 알았는데 ….

국내 의사 중 35%가 향후 인공지능(AI)이 의사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내과 오송희·권순효 교수팀)은 의사와 의대생 669명을 대상으로 의료 AI에 대한 생각을 조사, 28일 이 같은 내용 등을 포함한 결과를 공개했다.

무엇보다, AI가 직업적으로 ‘사람 의사’를 대체할 수 있는가 질문에 조사 대상자의 35.4%(237명)가 동의했다.

나아가 응답자의 43.9%(294명)는 'AI가 사람 의사보다 진단에 우수할 수 있다'고 했다.

‘AI가 의료분야에 유용하다’는 응답은 83.4%(559명)에 달했다.

가장 유용한 분야로는 '질병진단'이 83.4%(558명)로 가장 많았다. 반면 29.3%(196명)가 '부적절한 정보에 의한 예기치 않은 상황 해결이 어렵다'고 취약점을 지적했다.

AI의 가장 큰 장점으로는 '대량의 고품질 임상관련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한다'는 점이 주목됐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의사들이 아직은 의료 AI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지만 향후 그 의학적 이용에 대해 호의적 시각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런 내용의 논문은 의료정보학 분야 국제학술지(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최근호에 발표됐다.

앞서 2017년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시행한 같은 주제의 공동조사에서는 미래 의사업무의 29.2%를 인공지능 이 대체할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