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위대 F-35A 전투기, 해상훈련 중 실종
日자위대 F-35A 전투기, 해상훈련 중 실종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도통신 "추락 가능성" 보도

방위相 "같은 기종 12대 당분간 비행보류"

 

일본 항공자위대의 최신예 F-35A 전투기 1대가 9일 오후 아오모리(靑森)현 인근 태평양 해상에서 훈련 중 실종돼 군 당국이 초계기와 호위함 등을 동원한 수색에 나섰다.

NHK 등에 따르면 아오모리현 미사와(三澤) 기지 소속 이 전투기는 이날 오후 7시27분쯤 미사와시(市) 동쪽 약 135㎞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졌다. 앞서 오후 7시 미사와 기지를 이륙한 전투기에는 조종사 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당시 일대에서는 이 전투기를 포함해 총 4대가 훈련을 하고 있었으나 사전에 이상을 알리는 상호 교신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이 전투기가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보도처럼 추락 사실이 확인되면 F-35A기의 세계적인 추락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상자위대는 초계기와 호위함을 출동시켜 현장 인근에서 수색 활동에 나섰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이날 밤 기자들에게 "항공자위대의 나머지 F-35A기 12대의 비행을 당분간 보류할 것"이라고 밝히고 "우선 수색 구조와 원인 규명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F-35기는 미국 등 9개국이 공동개발한 최신에 전투기다. 레이더에 잡히지 않도록 스텔스 기능도 갖췄다. 기체성능에 따라 A, B, C 등 3개 종류가 있다.

이 가운데 F-35A는 미국 록히드 마틴사가 제조한 것으로 다른 항공기나 함선 등과 정보공유가 가능하다.

일본 항공자위대에는 지난해 1월 처음 배치됐으며, 현재 미사와 기지에 13대가 배치돼 있다. 한국 공군에도 지난달 말 2대가 배치되며 주목된 바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