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주식 논란 이미선 후보자 부부, 고발”
한국당, "주식 논란 이미선 후보자 부부, 고발”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중 大檢에 '부패방지법 ‧ 자본시장법 ‧ 비밀누설죄' 혐의로
이미선 부부에 대한 고발장 접수하러 가는 한국당 의원들
이미선 부부에 대한 고발장 접수하러 가는 한국당 의원들

자유한국당이 ‘주식거래 논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한국당은 14일 “자신이 재판을 맡았던 회사의 관련 주식을 대량으로 사고팔아 논란이 된 이 후보자와 남편 오 변호사를 15일 대검찰청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 후보자를 부패방지법과 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죄 등 혐의로 대검에 고발 및 수사의뢰 할 것"이며 "오 변호사도 공범이자 업무상비밀누설죄 등 혐의로 고발 및 수사의뢰 할 것"이라고 서면으로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거래정지 전 주식을 대량 매도하고, 거래재개 후에는 폭락한 주식을 다시 담아 공정위 과징금 처분 직전 대량 매도하는 등 전형적인 '작전세력' 패턴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오 변호사가 관련 의혹을 계속 제기하는 주광덕 의원을 향해 '맞장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주식 거래도 배우자가 대신하고, TV토론 제안도 배우자가 대신하고 있다"며 "차라리 청와대는 이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남편인 오 변호사를 후보자로 다시 지명하는 것이 낫겠다"며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해 이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이 된다 해도 헌법재판소 결정문도 배우자가 대신 써줄 것"이라고 비꼬았다.

같은 당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청와대 인사라인은 책임을 지지는 못할망정 인사검증 잘못을 덮으려고만 한다"고 청와대를 겨냥해 공세를 편 뒤 "(지난해) 주식 논란으로 후보 단계에서 낙마한 이유정 전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결국 검찰 기소된 것처럼 이 후보자 역시 처벌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논평했다.

검찰 고발과 함께 한국당은 금융위원회에도 이 후보자의 이 같은 혐의에 대한 조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