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국가면허증도 있었네 …
이런 국가면허증도 있었네 …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수산질병관리사’ 97명 선발

연1회, 수산물 질병 학과 졸업자만 응시자격

지난 2월 실시된 ‘수산질병관리사 국가시험’ 합격자가 결정됐다. 해양수산부는 이 시험 합격자들이 확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시험에서는 수산생명의학과가 있는 전국 5개 대학 출신 156명이 응시해 97명이 최종 합격해 62% 합격률을 보였다.

이들 합격자에게는 15일 해당 면허증이 발급된다.

수산질병관리사는 어류·패류 등 수산 생물을 진료하는 전문가다.

양식산업 발전과 함께 안전한 수산물을 공급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4년 면허제도가 도입돼 올해로 벌써 16회째다.

시험은 매년 1회 실시되며 수산생명의학과 등 수산생물 질병 관련 학과를 졸업해 학사학위를 취득한 사람만 응시할 수 있다. 면허를 따면 수산질병관리원(院)을 개설해 어업인을 대상으로 양식수산물의 질병 상담과 진료를 할 수 있다. 관련 연구기관에서 공무원이나 연구인력으로도 일할 수 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