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타이거 우즈, 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터스’ 대회 다섯 번째 그린재킷

메이저 우승은 11년 만에, 마스터스 우승은 14년 만에 ….

프로골퍼 타이거 그의 팬들이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던 ‘황제의 귀환’을 알렸다.

한국시간으로 15일 미국 조지아주(州)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 프로골프(PGA) 투어의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타이거 우즌 2언더 70타를 쳐서 라운드 합계 13언더 275타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우즈는 지난 2005년 이 대회 우승 이후 무려 14년 만에 우승자의 그린재킷을 다시 입었다. 상금은 207만 달러(23억여 원).

공동 2위를 기록한 더스틴 존슨, 잰더 쇼플리,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불과 1타 차로 따돌린 아슬아슬한 승부였다.

지난 1997년 최연소, 최소타, 최다 타수 차로 마스터스에서 메이저 첫 우승을 신고했던 까닭에 마스터스는 그에게는 고향과도 같은 곳이다. 더욱이 그는 이후 2001년과 2002년, 2005년에도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마스터스에서의 통산 5번째 우승으로 우즈는 지금까지 잭 니클라우스의 이 대회 여섯 차례 우승기록을 위협하게 됐다.

메이저대회 총 15승으로 역시 잭 니클라우스가 세운 메이저 18승 기록에도 다가섰다.

이와 함께 PGA투어 통산 81회 우승으로 샘 스니드가 보유하고 있는 82승 기록에도 턱밑까지 육박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