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경고한다.
[사설]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경고한다.
  • 김준엽 논설위원
  • 승인 2019.04.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니나 다를까. 문재인 정권의 경찰이 드디어 국민적 상식(common sense)에서 크게 일탈(逸脫)하고 있다.

지난 4월1일 만우절에 대학생 그룹 ‘전대협’이 북한 김정은과 문재인 정부를 풍자하며 패러디 대자보를 붙인 대학생의 집을 최근 경찰이 무단진입하여 가택수사를 벌인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5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최근 강원 횡성경찰서 경찰관 2명이 전대협 대자보를 운반한 '전대협 지지연대' 소속 A씨의 서울 동작구 자택을 찾아가 압수수색영장도 없이 진입하여 강압 수사를 벌인 사실이 드러났다.

A씨가 영장 없이 주거지에 진입한 경찰에 항의하자, 경찰은 “(당신의) 차량 번호를 확인했으며 수사하는 과정”이라면서 “(대자보를 붙이는 과정이 담긴) CCTV를 보여줄까?”라고 말하는 등 고압적인 태도로 수사를 벌였다는 것이다.

이같은 사실은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녹음된 A씨의 녹취파일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시중에 알려졌다.

경찰이 만우절 패러디 대자보를 붙인 대학생을 상대로 가택수사를 벌였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문재인 정부와 민갑룡 경찰청을 비판하는 각계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최근 결성된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공동대표 이병태·이언주)은 15일 오후 서대문 경찰청 앞에서 ‘전대협 대자보 강압수사 중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을 찬양하는 백두칭송위원회는 수사하지 않고, 김정은을 희화화한 대자보를 붙인 대학생들을 수사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비판하면서 “도대체 대한민국 경찰이 맞느냐?”고 질타했다.

이들은 ‘항의성명’에서 “경찰의 행위는 사회적으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여 국민을 겁박하려는 공권력의 남용”이라고 지적하고, “CCTV 감식으로 신원을 파악한 대학생에게 ‘국가보안법 위반일 수 있다’는 식으로 겁을 주는 것은 직무집행의 범위를 벗어난 국민에 대한 명백한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대학가에 붙은 전대협 대자보

‘행동하는 자유시민’ 법조인 관계자는 “경찰이 ‘명예훼손’ ‘모욕죄’ 등을 거론하고 있지만, 국가기관으로서의 대통령의 정책을 비판하는 것은 그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게 대법원 판례이다. 그렇다면 대자보에서 김정은이 명예훼손·모욕을 당했다는 말인데, 김정은의 명예를 회복해주기 위해 대한민국 경찰이 총동원된다는 것이 논리적으로 합당한가?”라고 반문했다.

따라서 누가 봐도 지금 민갑룡 경찰청이 말이 안 되는 수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경찰청장 윗선에서 어떤 지시가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인 추론일 것이다. 20대 대학생들의 ‘만우절 대자보’를 수사하는 나라는 아프리카 원시공동체 추장국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정말 지나가는 개도 웃을 일을 21세기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현재 문재인 정권과 그의 수하 민갑룡 경찰의 민낯이다.

그동안 국민들은 소득주도성장·탈원전·드루킹·손혜원·박영선·김연철·이미선 부부 주식 등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오다가, 대학생들의 만우절 대자보에 잠시나마 유쾌하게 웃을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대학생들을 수사를 한다?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경고한다. 지금 누구를 위해 대학생들의 대자보를 수사하고 있나? 도대체 무엇을 위하여 민간인 사찰로 新공안정국을 만들고, 또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아닌 말로 ‘겁대가리’ 없이 영장없이 가택수사를 하는가?

만약에, 정말로 김정은에게 잘 보이기 위해 대한민국 경찰력을 동원하여 젊은 대학생들의 앞날을 가로막는다면, 온 국민의 분노가 민 청장과 청와대에 쏟아지게 될 것임을 엄중 경고해둔다.(끝)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광진 2019-04-17 14:06:59
가로세로 연구소 연예부장님도 좀 취재붙탁합니다
요즘 핫하게 윤총장 파는데 자유신문도 같이 도와주세요 영리목적이아니면 우파의 힘을보여줍시다 거짓새상을향해 화 이 팅

jinhyrong Park 2019-04-17 13:15:15
견찰이 노동당 2중대 임을 확인사살 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