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3차회담 전에 北 진정한 핵포기 징후 필요"
"북미 3차회담 전에 北 진정한 핵포기 징후 필요"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턴, 블룸버그 인터뷰

"트럼프, 김정은에 여러 선택지 줬다"

"3차 북미 정상회담 전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했다는 진정한 징후를 원한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에 김 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할 준비가 돼 있다는 추가 증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으로 17일 블품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볼턴은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이뤄져왔느냐'는 질문에 대해 "현시점에서는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지 않겠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면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충분히 돼 있다"고 말했다.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가능성은 열어두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미 정부의 속도조절론과 같은 기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 "대화는 좋은 것"이라면서도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 빨리 필요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볼턴 보좌관의 인터뷰에 관련 "그의 발언은 행정부 다른 인사들에 비해 북한의 의도나 협상 전망과 관련해 보다 비관적 어조를 띠었다"고도 보도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