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 지난해 베트남 매출 국내 추월
초코파이, 지난해 베트남 매출 국내 추월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4.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서만 6억 개(920억 원) 기록

작년 세계 60개국서 23억 개 판매

또 하나의, 거대한 한류 !

초코파이가 지난해 처음 베트남에서 한국보다 더 많이 팔렸다.

18일 오리온은 “지난해 베트남에서의 초코파이 매출이 2017년보다 15% 증가한 6억 개, 920억 원으로 집계됐다”며 “”이는 베트남에서 연간 판매액으로는 사상 최고”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3억7천만 개, 830억 원을 훨씬 웃도는 매출규모다.

1995년 초코파이가 베트남에 첫 수출된 지 24년 만이다.

초코파이 외국매출이 한국 내 매출을 넘어선 것으로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다.

그동안 오리온은 베트남에서도 정(情)을 마케팅 모티브로 내세워 시장을 공략해 왔다.

오리온 측은 "베트남에서 초코파이가 제사상에 오를 정도로 사랑받고 있다"며 "초코파이를 연 매출 1천억 원 이상의 메가브랜드로 키울 것"이라는 입장이다.

1974년 출시돼 45년째를 맞는 오리온 초코파이는 지난해만 세계 60여 개 나라에서 23억 개가 팔렸다. 그동안 누적 판매액수는 5조2천420억 원으로 집계되고 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광진 2019-04-18 15:49:58
역시 초코파이는 대한민국의 상징이내요
올만에 초코파이나 사묵어야겠어요
어릴때 생각으로 가끔하나씩 먹는데 냉장고에 얼려먹으니 엄청 맞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