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사용자 80%가 ‘간편결제’ 이용
스마트폰 사용자 80%가 ‘간편결제’ 이용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분석기관 DMC미디어 조사

스마트폰 사용자 중 80%는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사용한 경험이 있으며 이 가운데 60%는 앞으로도 모바일 결제서비스 사용을 늘릴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시장분석기관 DMC미디어가 내놓은 '2019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행태' 조사결과다.

이에 따르면 조사 응답자 282명 중 79.1%가 “최근 6개월간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 비율이 높았다. 여성 응답자가 87.3%에 달해 남성(72.4%)의 경우보다 15% 가까이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가 85.7%, 20대가 82.4%, 40대가 68.5%였다.

모바일 결제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로는 사용자 다수(79.4%)가 '기존 방식보다 편리해서' '빠르게 결제할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현금․실물카드를 소지하기 귀찮아서'(42.2%), '할인프로모션, 이벤트 등 혜택이 있어서'(35.0%), '서비스·카드 등록절차가 간단해서'(34.1%), '현금·실물카드의 분실 염려를 덜 수 있어서'(17.5%)가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모바일 결제서비스를 비사용자의 55.9%는 “서비스에 대해 잘 몰라서”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방식이 익숙해서'(37.3%), '결제서비스 등록절차가 복잡해서'(20.3%), '금융거래 안정성을 신뢰할 수 없어서'(20.3%) 등도 이유였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는 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 등 IT플랫폼 서비스(87.4%)였다. '신용카드·은행 앱카드'(63.2%), '휴대폰 제조사 제공'(40.4%) 순이었다.

모바일 결제서비스 이용자들 가운데 60.5%는 앞으로도 이용 비중을 늘려갈 것이라고 응답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