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코스피 순익 전년比 -13% 전망”
“올해 코스피 순익 전년比 -13% 전망”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49개국 중 최하위

상장된 제조업체의 32%, 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

올해 코스피 상장사의 당기순이익이 작년보다 13%가량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전망대로라면 코스피 순이익은 지난해 9% 감소에 이어 2012~2013년 이후 다시 2년 연속 줄어드는 사례가 된다.

22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주주총회 결산 연속 토론회'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신영증권 김학균 리서치센터장은 "올 코스피 상장사들의 당기순이익이 120조6천억 원으로 작년(약 139조4천억 원)보다 13.4%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올해 세계 주요 49개국 증시의 순이익 전망치 증감률 순위에서 최하위"라고 덧붙였다.

순이익이 줄어들게 된 원인으로 김 센터장은 "무엇보다도 정보기술(IT)·자동차·화학 등 한국이 경쟁력을 가진 업종들의 경기 사이클이 좋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반도체 경기 하락으로 올해 삼성전자 순이익이 약44% 줄고 SK하이닉스는 약6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김 센터장은 “코스피 전체 영업이익에서 삼성전자의 비중이 약29.8%를 차지할 만큼 높은 상황에서 반도체 업황의 둔화는 기업이익의 급감 원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작년 기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커버하지 못하는 상장 제조업체가 632개로 전체 제조업체의 31.6%에 달했다" 밝히고 "이 중 239개 사는 3년 연속 영업이익이 이자비용에 못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의 경기후퇴 국면보다 재무 부실기업 비율이 늘었다"면서 "그간 반도체 특수에 가려져 있었지만 상당수 제조업체가 (재무구조 부실로 어려움을 겪는) 한계기업화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