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회장, 비트코인 투자 1천400억대 손실"
"손정의 회장, 비트코인 투자 1천400억대 손실"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보도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손정의(손 마사요시) 회장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1천400억 원대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으로 23일 “손 회장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했다 1억3천만 달러의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손 회장은 비트코인 가격이 최고점에 이르렀던 지난 2017년 말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가 가격이 폭락하면서 손해를 봤다.

손 회장이 비트코인을 구입할 당시 가격은 2만 달러에 육박했으나 이후 가격이 떨어지면서 2018년 초 매각했다는 것이다.

그로부터 1년여 지난 22일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5천380달러 수준이다.

이 신문은 이와 관련 "심지어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부자인 투자자들 가운데 일부도 (가상화폐) 열풍에 사로잡혔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손 회장은 신속한 투자결정과 고위험 베팅으로 유명하며 이 같은 투자의 대부분은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마윈(54·馬雲·잭 마) 회장과 단 5분간 함께 한 뒤 알리바바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고, 실내에서 채소를 재배하는 스타트업에 30분 만에 2억 달러 투자를 결정하기도 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