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언론 "김정은 전용열차 북러 국경 넘어 하산역 도착"
러 언론 "김정은 전용열차 북러 국경 넘어 하산역 도착"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9시40분께(한국시간) 국경 통과…김 위원장, 환영 꽃다발 받아"
김정은, 북·러정상회담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을 위해 24일 새벽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전송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양옆으로 박봉주·리수용 당 부위원장이 박수치고 있다. 2019.4.24 
김정은, 북·러정상회담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사진=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을 위해 24일 새벽 블라디보스토크로 출발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전송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는 모습. 양옆으로 박봉주·리수용 당 부위원장이 박수치고 있다. 2019.4.24 

북한 김정은이 탄 전용열차가 24일 오전 10시 4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40분)께 북러 국경을 넘었다고 연해주 주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서 출발한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이날 러시아와의 국경에 해당하는 두만강 위 철교를 넘어왔으며 뒤이어 러시아 접경 역인 하산 역에 정차했다.

하산 역에서는 러시아 환영단이 김 위원장에게 환영의 뜻으로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넸으며, 김 위원장은 꽃다발을 받은 뒤 하산 역사로 들어갔다.

러시아에서는 귀한 손님이 오면 쟁반에 빵과 소금을 담아 방문객에게 건네는 관습이 있다.

러시아 타스 통신도 하산역에서 북한 방문단을 맞은 나탈리야 카르포바 하산군 의회 의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북러 국경을 넘어 하산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카르포바 의원은 통신에 "김 위원장이 객차에서 내렸다. 그에게 '빵과 소금', 꽃다발이 전달됐다"면서 "아마 지금 (김 위원장이) '김일성의 집' 박물관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성의 집으로 불리는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은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측 우호를 기념해 북한과 국경을 맞댄 하산 지역에 세워졌으며 현재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할 때 이곳에서 환영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전용열차는 뒤이어 하산 역에서 나와 단선 철로를 따라 연해주 도시 우수리스크로 향할 예정이라고 타스 통신은 전했다.

하산~우수리스크 간 거리는 260km로 열차로 통상 7시간이 걸린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우수리스크에서 열차는 시베리아횡단철도(TSR)로 접어들어 블라디보스토크 방향으로 내려갈 예정이다.

약 70km인 우수리스크~블라디보스토크 구간 이동에는 2시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