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다음달 7일 방한 1박2일 일정 확정
트럼프 다음달 7일 방한 1박2일 일정 확정
  • 진필휘 기자
  • 승인 2017.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7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다.

17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다음 달 초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의 일정이 다음 달 7일 오전에 도착해 다음날인 8일 오후에 출발하는 것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당초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일정(11월5~7일)과의 균형을 맞춰 11월 6일 오후 늦게 방한해 8일 오전 이한하는 2박3일간의 방한 일정을 미국 측과 협의했으나, 의전상의 고려와 방한 일정의 내실을 기한다는 차원에서 1박2일간의 일정으로 축소한다는 데 최종 합의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합의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원만한 항공 일정과 국빈방한 행사의 의전적 측면을 고려한 것"이라며 "미 측은 당초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최초로 이뤄지는 방한을 감안해 2박 3일 일정 추진하고자 했지만,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전체 방한 일정과 한국에 너무 늦은 밤에 도착하는 데 따른 의전 문제를 감안해 7일 오전에 도착하는 일정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7일 국빈 방한 일정으로 청와대 경내에서의 공식 환영식, 한미 정상회담, 공동 언론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당일 저녁에 국빈 만찬과 공연이 개최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국회 연설도 추진 중이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참석에 앞서서 들르는 한·중·일 3개 국 중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정책연설을 하는 유일한 기회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확한 국회 연설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dmz2015@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