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나마나 이제 식당에선 ‘1병 5천원’이네
보나마나 이제 식당에선 ‘1병 5천원’이네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 소주 출고가 6.45% 인상

‘가장 만만한 소주’값이 오르니 갑갑해서 술 더 먹게 생겼네!

소주 가격이 5월부터 오른다.

하이트진로는 24일 360ml 기준 참이슬후레쉬와 참이슬오리지널 공장 출고가격을 병당 1천15.7원에서 1천81.2원으로 65.5원(6.45%) 올린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2015년 11월 값을 올린 이후로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상승 요인이 발생했다"면서 "지난 3년 동안 누적된 실제 인상요인은 10% 이상이지만,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언제나 그렇듯 공장 출고가격이 인상되면서 소매점과 식당의 가격 인상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서울 기준으로 일반 식당과 주점에서는 소주 1병에 평균 4천 원을 받고 있다. 그러나 5월 이후에는 ‘소주 1병 5천원’이 일반화될 것으로 보인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