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돌입, 푸틴 "미북 대화 지지"
북러 정상회담 돌입, 푸틴 "미북 대화 지지"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보스토크서 단독회담→확대회담→연회順으로 진행
비핵화·제재완화 및 양자관계 집중 논의…북러정상회담은 8년만
악수하는 김정은과 푸틴(블라디보스토크 AP=연합뉴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leekm@yna.co.kr
악수하는 김정은과 푸틴(블라디보스토크 AP=연합뉴스)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만나 첫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푸틴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남북대화 발전과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당신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또 "당신의 이번 러시아 방문이 양자 관계 발전에 기여하고, 어떤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지, 무엇을 함께 할 수 있을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러시아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등을 더 잘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자 관계에서 경제통상 관계 발전과 인적 교류 발전을 위해서도 우리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이날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지금 전 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조선반도 정책을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나가는 데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랜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두 나라의 관계를 보다 공고하고 건전하고 발전적으로 발전시키는 데 아주 유익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도 강조했다.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푸틴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얻으려는 초기의 목표가 달성 될 지는 아직 미지수인 가운데 북러 양자관계의 발전방안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평가된다. 

 

야기 나누는 김정은과 푸틴(블라디보스토크 EPA=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대화 발전과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한 당신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bulls@yna.co.kr
이야기 나누는 김정은과 푸틴(블라디보스토크 EPA=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대화 발전과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한 당신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정은은 이번 회담을 통해 미국과의 장기전에 대비해 '우군'인 러시아와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관측된다. 

러시아는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방식을 지지하고 있고, 그 일환으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춰 미국 등 국제사회가 대북제재 완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도 미국과의 관계에 있어 북한으로 인한 리스크를 감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평가이다. 지지는 하되 전 세계의 대북제재 흐름에 발 맞출 수 밖에 없는 작금의 현실이 러시아의 현 위치이다. 

정상회담은 단독회담에 이어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 연회 순으로 진행된다.

정상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양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5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시 5분)께 회담장 앞에서 만났다. 먼저 회담장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을 건물 입구에서 맞은 뒤 양 정상은 악수를 했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김정일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김정은의 러시아 방문은 처음으로, 전날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