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정상 통화…“완전한 비핵화 달성 방안 논의”
韓美 정상 통화…“완전한 비핵화 달성 방안 논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왼쪽) 문재인(오른쪽) 
 

미국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 비핵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최근 상황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두 정상이 이날 통화에서 북한이 무력시위에도 불구하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한 빨리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4일 북한의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발신한 트윗 메시지가 북한을 계속 긍정적 방향으로 견인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긍정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발사체를 쏜 지 약 13시간 만에 트위터에 글을 올려 “김정은은 내가 그와 함께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 하지 않는다"면서 "합의는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청와대는 이날 통화에서 두 정상이 최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런한 내용은 백악관 발표에는 없는 내용이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