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대만 방위 지지하는 ‘대만보증법안’ 가결
美하원, 대만 방위 지지하는 ‘대만보증법안’ 가결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美 대만 관련 문제 적절히 대처하길 바래"

미국 하원은 지난 7일(현지시간) 대만 방위비 증액을 촉구하는 '대만보증법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8일 CNN은 미국 하원이 전날 미국 정부가 대만에 대해 '정기적인 방위무기장비 판매'를 촉구하고 대만의 국제기구 가입을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친대만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전했다.

상원의 통과가 아직 남아있지만 전반적인 분위기를 봐서는 통과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한 하원은 대만 지지를 재확인하는 법적 구속력은 없는 결의안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들 법안과 결의안은 대만이 중국의 군사와 외교적인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중국에 단호한 자세로 임하도록 요구하는 의회의 입장을 반영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중국이 대만에 영향력을 강화하는데 경계감을 갖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리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차이잉원 총통 [사진=연합뉴스]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 하원의 결의안이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라며 미국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은 "중요한 분야에서 미중 협력,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현저히 해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대만 관련 문제에 적절히 대처하라"고 요청했다고 겅 대변인은 전했다.

반면 대만 외교부는 미국 하원의 '포지티브한' 움직임을 환영한다며 앞으로도 계속 미국 당국과 협력해 양측 간 동반자 관계를 심화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