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달 방한… 北FFVD·한미동맹 강화 논의
트럼프 내달 방한… 北FFVD·한미동맹 강화 논의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FFVD" 강조했는데... 청와대는 이번에도 "한반도 비핵화"
일본 오사카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1월 7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걸으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7.11.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G20 정상회의는 다음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그 직전이나 직후에 이뤄질 전망이다.

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전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한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청와대와 동시에 발표했다.

백악관도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한 노력에 대해 긴밀한 조율을 이어갈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 간 우호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은 하노이회담 결렬 후 수개월간 미·북 비핵화 협상이 교착되고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성사됐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4월 미국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미·북 간 절충안인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을 강조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빅딜' 원칙을 고수하며 입장차만 확인했다. 당시 문 대통령이 백악관에 머문 시간과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한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번 회담에서 교착화한 북한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는 계기가 마련될지 관심이 모인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달 11일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 이후 약 두 달 만에 개최되는 것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여덟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로, 2017년 11월 7~8일 1박2일 동안 한국을 방문한 이후 1년7개월여 만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