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중국 미국채 보유 1조1310억$...2년내 최저수준
3월 중국 미국채 보유 1조1310억$...2년내 최저수준
  • 김한솔 기자
  • 승인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속에서 중국의 미국채 보유고는 3월에 1조1210억 달러로 전월보다 줄어들면서 2017년 5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차이나워치가 전했다. 

로이터 통신 등은 미국 재무부가 15일(현지시간) 발표한 3월 대미증권투자 통계를 인용해 중국 미국채 보유고가 2월 1조1310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 감소했다고 전했다.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선행 불투명감이 가져지지 않은 가운데 중국의 미국채 보유고는 4개월 만에 줄어들었다.

그래도 중국은 세계 최대 미국채 보유국을 유지했다. 2위인 일본의 미국채 보유고는 1조780억 달러로 전월의 1조720억 달러에서 증가하면서 2017년 11월 이래 제일 많아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0일 중국산 수입제품 2000억 달러 상당에 대한 관세율을 종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보복 조치 일환으로 보유 미국채를 매각하는 것은 아닌가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연내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낮다고 전망함에 따라 10년채 US10YT=RR 이율은 1년3개월 만에 최저치를 주저앉았다.

이런 상황에서 3월 해외투자자의 미국 재무부 증권투자는 125억3000만 달러 순매도를 나타냈다. 전월은 199억1000만 달러 순매수였다.

해외투자가의 대미 주식투자는 236억4000만 달러 순매도를 기록했다. 11개월 연속 순매도이다.

한편 기관채 구입액은 47억4000만 달러, 사채 매입액이 11억1000만 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khs91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