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69주년 특별기획] 38선, 소련군 남진 막는 저지선으로 그어져
[6.25전쟁 69주년 특별기획] 38선, 소련군 남진 막는 저지선으로 그어져
  • 글 최응표 한국사바로알리기미주본부 대표/ 영역 남신우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적의 전쟁 6.25 [2]

38선이 생기게 된 원인은 소련이 미국과 일본의 전쟁(태평양 전쟁) 에 참전하면서부터 싹 트기 시작했습니다. 1945년 2월, 소련은 얄타 회담에서 일본과의 전쟁에 참전해달라는 미국의 요청을 받고 독일과의 전쟁이 끝난 후 참전하겠다고 약속합니다.

하지만 소련은 미국이 일본과의 전쟁에 지쳐 힘이 빠진 뒤에 참 전해서 전리품만 챙기겠다는 속셈으로 참전을 미루지요. 전쟁이 길어지면서 인명 피해가 늘어난 미국은 전쟁 기간을 단축 시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1945년 8월 6일과 9일 일 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을 투하하게 됩니다.

군사분계선에서 경계근무를 하고 있는 국군과 북한군

소련은 자기들이 참전하기 전에 일본이 항복하면 전리품을 하나도 챙길 수 없게 된다는 절박감에 서둘러 8월 8일 대일본 선전 포고를 하 고 곧바로 만주를 거쳐 함경북도로 진격해 내려오기 시작하였습니다. 4년에 걸친 전쟁으로 엄청난 인명 피해와 물적 손실을 입은 미국과 달리 소련은 일본과 단 6일을 싸우고 전승국 자격으로 만주와 동아시아 그리고 한반도 절반을 차지한 것입니다.

◇일본 항복 당시 미군은 한반도서 천킬로미터 떨어진 오키나와에 진주

오키나와 주둔 미공군 제18전투비행단이 F-100 전투기에 Mk.28 핵폭탄을 적재하고 있다. 1962년 10월 23일 촬영, 미 정부에 의해 저작권 공개된 자료.
오키나와 주둔 미공군 제18전투비행단이 F-100 전투기에 Mk.28 핵폭탄을 적재하고 있다. 1962년 10월 23일 촬영, 미 정부에 의해 저작권 공개된 자료.

일본이 항복할 당시 미군은 한반도에서 천 킬로미터나 떨어진 오키나와에 있었기 때문에 소련군처럼 빨리 한반도에 올 수 없었습니다. 너무 빠른 소련의 진격에 놀란 미국은 급히‘ 군사 분계선’인 38선 을 설정하고 소련에게 38선에서 진격을 멈추라고 통고하였습니다.

원래 스탈린은 한반도는 물론 만주를 포함한 동아시아와 일본까지 도 미국과 분할 점령할 생각이었고, 동유럽을 소련의 위성국으로 만든 것처럼 한반도 전체를 소련의 위성국으로 만들 계회이었죠. 그래서 소련은 38선 이북을 점령한 뒤 미군이 한반도에 들어오기 전에 벌써 남북 통행과 통신을 단절시키는 분단 조치와 함께 주둔 지역 전체를 공산주의 영토로 만드는 작업부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니까 순전히 일본의 항복과 무장 해제를 위해 편의상 그어졌던 38선이 한반도의 영구 분단을 가져온‘ 정치 분계선’으로 바뀌게 된 것은 전적으로 스탈린의 세계 공산화 전략 때문이었던 것이죠. 지금까지 미국이 38선을 그었기 때문에 6ㆍ25 전쟁이 일어나고 한반도가 영구 분단되었다고 잘못 알려진 것은 특정 이념 집단의 고의 적인 역사 왜곡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미국이 군사 분계선인 38선을 그어 소련의 야욕을 막지 않았다면 한반도는 소련의 위성국(공산국)이 되고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다는 것이 역사적 진실입니다. 이 역사적 사건은 스탈린과 김일성에게 는 재앙이었지만 대한민국에게는 엄청난 축복이었던 것입니다.

-----------------------------------------------------------------------------------------------------------------------------------

[영어판]

The cause of the 38th Parallel being created and taking roots can be traced back to the Soviet Union entering th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orld War II). In February of 1945, the USSR received the request from the U.S. at the Yalta Conference to enter the war against Japan, and promised to enter that conflict after the war with Nazi Germany ended.

However, the Soviets delayed entering the conflict against Japan, because they had an ulterior motive to enter the war only after the U.S. became worn down in its fight against Japan, to collect the war booty. The U.S. was in a deep quandary because the war was not ending, yet the casualties were mounting, even though Japan was losing but not yet surrendering.

As a result, in order to shorten the war and reduce casualties, they had no choice but to drop the atom bombs on Japan on the cities of Hiroshima and Nagasaki on August 6th and 9th, respectively, in 1945.

The Soviets realized in desperation that if Japan surrendered before they entered the war, they would not be able to collect any war booty from Japan, so on August 8th, they declared war on the Empire of Japan and crossed through Manchuria into North Hamkyoung province in Korea.

It was truly a vulgar and cunning action taken by the Soviets. Finally, as a result of these developments, in a war that caused incalculable suffering and physical and financial toll for the United States, the Soviets fought Japan only for six days and yet as one of the victors, were able to occupy Manchuria, East Asia, and half of the Korean Peninsula.

When Japan surrendered, the United States was 1,000 km away in Okinawa, and so they could not come to the Korean Peninsula as fast as the Soviets did. The U.S. was startled at the fast pace of the actions taken by the Soviets, so in haste the U.S. set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along the 38th Parallel and communicated to the Soviets to stop their advances at the 38th Parallel.

Originally, Stalin had greater ambition to not only conquer the entire Korean Peninsula, but also the entirety of East Asia including Manchuria and Japan. Just like he created satellite Soviet countries in Eastern Europe after the end of World War II, he too wanted to turn the Korean Peninsula into a Soviet satellite state.

That is why, after the Soviets occupied the northern half of the Peninsula, they started the work of cutting off communication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and turning the land occupied by Soviet troops into communist land, all before the U.S. troops were able to enter into Korea.

So therefore, the line that was drawn at the 38th Parallel as a matter of convenience for facilitating the surrender of Japan and its disarmament was changed, as a result of Stalin’s worldwide communization strategy that resulted in the division of the Peninsula, into a ‘political division line.’

The false narrative that the Korean War erupted because of the U.S. setting the 38th Parallel and dividing the Peninsula in half, is a result of the intentional revision of history by a group of ideologues.

The historical truth is that if the U.S. did not prevent the Soviets’ ambition of conquering the entire Korean Peninsula by setting the line at the 38th Parallel, the entire Peninsula would now be a satellite (communist) state of the USSR and there would have never been a Republic of Korea. This historic truth is one that was a total disaster for Stalin and Kim Il Sung, but, for the Republic of Korea, this is a great, tremendous blessing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