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아우크스부르크 떠난다…재계약 거부하고 새 도전 선택
구자철, 아우크스부르크 떠난다…재계약 거부하고 새 도전 선택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철이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날 전망이다. © AFP=News1


구자철이 아우크스부르크와 결별을 앞두고 있다. 팀은 재계약을 원하고 있으나 구자철 스스로 새로운 도전을 원하고 있는 모양새다.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는 21일(한국시간) "아우크스부르크가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구자철과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점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구자철이 아우크스부르크에서의 5년 6개월 시간을 정리하고 떠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자철은 볼프스부르크 소속이던 지난 2012년 1월 임대로 아우크스부르크 유니폼을 입은 후 1년 6개월 활약했고 2015년 8월 완전 이적해 2018-19시즌까지 4년 간 활약했다.

올 시즌까지만 해도 아우크스부르크에서 계속 뛸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새 둥지를 찾고 있다. 키커는 "분데스리가의 또 다른 팀과 아시아 클럽들이 구자철을 원한다"고 전했다.

매체는 "마틴 슈미트 감독이 구자철과의 계약 연장을 원했으나 구자철은 지동원(마인츠), 콘스탄티노스 스타필리스(호펜하임)에 이어 팀을 떠나는 3번째 선수가 될 것"이라면서 "아우크스부르크는 올 여름 큰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한편 구자철은 지난 1월 UAE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을 끝으로 한국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구자철의 A매치 기록은 76경기 19골이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